경총의 정규직화 딴지,
우원식 "무책임한 발언"
"양극화 만든 당사자, 반성부터"
    2017년 05월 29일 06:16 오후

Print Friendly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전환 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사회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임을 망각한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나라의 비정규직 규모는 임시직과 일용직을 포함해서 1,000만에 가깝고 현재 임금 근로자의 40%가 넘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며 “경총은 사회양극화를 만든 주요당사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로 일자리 문제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비정규직이 나쁜 일자리냐’는 경총의 주장에 “비정규직을 나쁜 일자리로 만든 주체가 할 말이냐고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경총의 이런 태도는 최근 SK브로드밴드를 포함한 대기업, 금융권에서의 정규직 전환 움직임이 확산되는 상황에 찬물을 끼얹은 것”이라며 “경총의 딴지가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가 시대적 화두임을 인식하고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동참하려는 기업에게 일종의 엄포 놓기를 하는 것이 아니냐’ 하는 우려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위기에 경제대타협의 시작은 각종 특혜로 성장해온 재벌대기업의 사회적 고통 분담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면서 “경총 등 힘 있는 쪽부터 내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총 김영배 부회장(방송화면)

앞서 김영배 경총 부회장은 지난 25일 경총포럼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민간 부분까지 확산되면 기업 경쟁력과 일자리 창출 여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며 “노동시장이 경직돼 기업들이 비정규직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근본적인 원인에 대한 해결 없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요구가 넘쳐나게 되면 산업현장의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정규직 전환 정책에 불만을 표했다.

김 부회장의 이러한 발언이 있고 다음날인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정책을 심각하게 잘못 이해하고 있다”며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당사자인 경총은 진지한 성찰과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또한 같은 날 ‘편협한 발상’, ‘현실 오독’ 등의 표현을 동원해 경총을 질타했다.

박광온 국정위 대변인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경총의 김영배 부회장이 정규직 전환 정책에 관해 매우 작심한 듯 비판의 목소리를 냈는데, 지극히 기업적 입장의 아주 편협한 발상“이라며 ”경총의 문제제기는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사회적 목소리를 수렴하고 토론하는 과정에서 물론 필요한 목소리지만 일자리 문제에 대한 책임있는 당사자의 하나인 경총의 목소리로는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비정규직 문제가 어쩔 수 없을 뿐 아니라 심지어 효율적이고 외국에서도 비슷하다고 말하는 것은 지극히 기업의 입장만을 강조한 것 같아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경총의 발표 내용을 가져왔는데 이 Q&A 내용은 현실을 심각하게 오독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의 정책 방향은 분명하다. 공공부문부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공공부문부터 모범을 보여 이것이 사회 전반으로 퍼져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식업체인 애슐리의 비정규직 아르바이트 학생들의 시간꺾기 등의 사례를 언급하며 “우리 주변 대기업의 비정규직 고용 문제가 헤아릴 수 없이 많은데 이에 대한 단 한마디 반성도 없이 오로지 비정규직이 당연한 양 말하는 것은 참으로 문제 보는 눈이 안이하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경총은 “노동 시장의 경직된 구조를 지적하기 위한 발언이었을 뿐,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비판하려 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총은 정규직화 전환 정책에 반대한다는 입장은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