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우다웨이 면담
    사드 경제보복 중단 요청
    우다웨이 "중국 측 가장 큰 관심과 우려는 사드의 엑스밴더 레이더"
        2017년 04월 11일 03:54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1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 사무특별대표를 만나 중국의 사드 경제 보복 중단을 촉구했다.

    심상정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우다웨이와 접견 자리에서 한국을 상대로 경제 보복을 하는 것은 매우 성급했다”며 “한미 외교 당국이 결정한 사드 문제 때문에 한국의 기업들 또 한국, 중국의 국민들이 지금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결과는 정의롭지 못하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중국 정부는 다음 정부가 하는 것을 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다”며 “양국 국민들이 더 이상 불화가 심화되지 않도록 중국에서 경제 보복 문제에 대해서는 다시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우다웨이 특별대표는 사드 배치 이후 중국 정부 차원에서 롯데 불매운동, 한국 관광 금지 등 ‘금한령’을 내렸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사드 배치에 불만을 가진 중국 국민들의 “자발적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심 후보는 “한중 국민들 간의 불화가 심화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할 책임은 또 정부에 있다”고 반박했다.

    심 후보는 “차기 정부가 들어서면 한·미·중 3국의 정상들이 만나 사드 문제를 포함해서 한반도 평화 관련 진지한 논의를 통해서 이 문제를 해결돼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지금 한중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는 중국의 경제 보복 조치는 중단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북핵 실험과 미국의 핵항모 한반도 재배치로 안보 위기가 높아진 것에 대해 “한반도가 혼란스러워지면 중국에도 상당한 위협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평화보장원칙에 합의하고 북한과 비핵화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심 우다웨이

    오른쪽부터 심상정과 우다웨이(사진=정의당)

    우 특별대표는 사드 경제 보복을 중단하라는 심 대표의 요구엔 명확한 답변 없이 접견 내내 한중 관계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했다.

    우 특별대표는 “지금 중한 관계는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며 “하지만 어려움의 책임은 중국 측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측은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들의 안보 문제에 대한 관심사항을 이해하고 있다. 또한 우리는 한국 측이 새로운 정세 하에 일정한 안보적인 조치를 취한다는 거에 대하여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사드 문제에 있어서 중국 측의 가장 큰 관심과 우려는 바로 사드의 엑스밴더 레이더가 중국 절반 국토를 커버할 수 있다는 사실”이라며 “배치를 하게 되면 중국 측의 안보적인 이익은 반드시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반도의 사드가 북핵을 막기 위한 방어용 무기가 아닌,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군사적 조치라고 본다는 것이다.

    우 특별대표는 “우리는 한국 측이 중국 측의 입장을 중요시 해주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 관련 문제를 잘 처리하기를 바란다”며 “지금 중한 관계, 중한 간 교류가 사드 때문에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은 우리가 원하는 그런 결과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한반도 평화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비핵화 실현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중국 측의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3가지 기본적인 원칙”이라며 “중한 관계 발전 자체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에도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다. 우리는 한국 측과 협력을 계속 강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중국 국민은 지금 한반도 정세 동정에 대해 큰 관심과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우리는 한반도에서 전쟁이나 혼란이 생기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사드 배치 철회를 압박하는 취지로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