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 확정
“저 유승민이 새로운 보수의 희망이 되겠다”
    2017년 03월 28일 06:09 오후

Print Friendly

유승민 의원이 19대 바른정당 대선후보로 확정됐다.

28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자 지명대회에서 국민정책평가단투표(40%), 일반국민 여론조사(30%), 당원·대의원투표(30%)를 합산한 결과, 유 의원이 총 3만6천593표(62.9%)라는 압도적인 득표율로 대선후보가 됐다. 경쟁주자였던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만1천826표(37.1%)를 얻는 데 그쳤다.

당원 및 대의원 투표의 유효투표총수는 1만7천465표로, 유 의원 1만1천673표(66.8%), 남 지사가 5천792표(33.2%)를 얻었다. 일반국민 3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유 의원은 63%로 남 후보(37%)를 크게 앞섰다. 앞서 유 의원은 가장 비중이 큰 4개 권역별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에서 전승을 거둔 바도 있다.

유 의원은 후보 수락 연설에서 “여러분의 뜨거운 기운을 받아 5월 9일 기필코 감동의 대역전 드라마를 만들어내겠다”며 “지난 몇 달 동안 아름다운 경쟁을 펼쳐주신 남경필 동지와 바른 정치의 길을 함께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당을 시작하던 지난 겨울의 초심으로 돌아가서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세상을 향한 보수혁명, 정치혁명의 깃발을 다시 들어 올리자”고 말했다.

그는 “보수가 지금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헌법과 법률을 위배하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보수 전체에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저 유승민이 이 땅의 보수를 새로 세우는 데 앞장서 새로운 보수의 희망이 되겠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제가 꿈꾸는 보수는 정의롭고 공정하며, 진실되고 책임지며, 따뜻한 공동체의 건설을 위해 땀 흘려 노력하는 보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를 지목해 “안보관, 대북관이 매우 위험하고, 경제 노동 복지 교육 보육 등 민생의 문제에 있어서는 철학과 정책의 빈곤과 무능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며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할 비전과 정책, 능력이 없으니 문후보가 외치는 것은 오로지 적폐청산, 정권교체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본선에서 문재인 후보와 싸워서 이길 강한 후보는 저 유승민”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이 원내 교섭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대선후보를 확정한 가운데 민주당은 4월 3일, 국민의당은 4월 4일, 자유한국당은 이달 31일에 19대 대선후보를 확정 짓는다. 정의당은 지난 2월 16일 원내 정당 중 가장 먼저 심상정 상임대표를 대선 후보로 확정한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