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김진태 경선
"자유당 망했다는 징표"
노회찬 "자유한국당, 후보 내지 않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
    2017년 03월 28일 11:15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8일 자유한국당 유력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해 “홍준표 지사가 대선후보로 나왔다는 것 자체가 그 당이 망했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정상적으로 나올 후보가 없으니까 재판받고 있는 현역 도지사가 보궐선거 가능성까지 없애면서 나온다는 것”이라며 “경상남도 도민들은 (홍 지사의 정책인) 무상급식 철폐, 진주의료원 폐지한 문제 등 대해 경남의 수치로 생각하고 있다”고 이 같이 말했다. 홍 지사의 경쟁력에 대해 묻는 질문에도 “상대적 경쟁력인데 (자유한국당 내엔) 정상적인 후보가 없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당내 2위 주자인 김진태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지사와 마찬가지로 자유한국당이 처지를 웅변해 주고 있는 것으로 본다”며 “김진태 후보는 법사위 자유한국당 간사인데 재벌 옹호와 개혁입법을 막는데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국회가 정상가동 되려면 이런 분이 계속 국회의원으로 있어야 되는지 의문”이라고 혹평을 쏟아냈다.

홍김

홍준표 후보(왼쪽)와 김진태 후보

노 원내대표는 “어느 사회든 보수란 것은 있게 마련이고, 그 보수를 합리적으로 대변하고 한국 정치에 생산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런데 자유한국당 대표주자로 나선 그런 분들(홍준표-김진태)은 보수의 대표성도 없다. 태극기를 그려서 어깨에다가 휘두르고 다니는 비정상적인 그런 분들이 보수를 대변할 수는 없다고 본다”고 질타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당원이고, 그 당원이 일국의 대통령으로서 탄핵을 당했고 구속영장이 청구가 됐다.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석고대죄를 해야 될 당”이라며 “그런 당이 ‘집권하겠습니다’라고 나서는 것 자체가 정상적인 사고체계, 정상적인 생리작용이 작동되는 상황이 아니라는 거다. 다른 당은 몰라도 자유한국당만큼은 후보를 내지 않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다만 바른정당의 유승민-남경필 후보에 대해선 “그분들 생각에 다 동의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런 분들이 한국의 보수가 가야 할, 바른 보수의 가치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보고 싶다”며 “다만 오랫동안 박정희-박근혜로 결집됐던 보수세력이 정상적인 것, 새로운 것에 낯설어 하는 것 같다”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유승민 의원이 주장하는 범보수 후보 단일화 전략을 겨냥해 “바른정당 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연대를 하게 되면 자유한국당 후보로 단일화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보수 자체가 이번 대선을 통해 새로운 출발의 씨앗을 얻는 것도 가능하지 않게 된다”고 지적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호남경선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세론을 굳히면서 국민의당이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비문연대 혹은 범보수 후보단일화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노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를 꺾기 위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단일후보와 연대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과 연대, 호남정서 등) 꺼려지는 측면이 있다”면서 또 “그렇게 하면 ‘이길 수 있다’는 징조가 보여야 하는데 현재로는 이길 가능성도 낮다. 그런데도 합하기 어려운 사람들끼리 합하려고 하겠는가. 안철수 후보가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판단한다면 결국엔 마음으로 3수를 향한 여러 가지를 준비하지 않겠나”라고 예측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