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체 절단?
유족과 전 조사관 등 우려 표명
    2017년 03월 27일 03:41 오후

Print Friendly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선체를 절단해 내부를 수색하는 방안을 검토되면서 유족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소속 조사관 등으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세월호 인양 이후 가장 중요한 과제인 미수습자의 수습은 물론, 세월호 참사의 증거물인 선체 자체에 대한 훼손이라 진상규명도 어려워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박흥석 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조사관은 27일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미수습자의 수습, 진상 규명 등 양자 측면에서 합리적으로 봤을 때 좀 (배를 올려놓기도 전에 선체절단을 결정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조사관은 “선체를 일단 절단하면 진상규명에 대해서 훨씬 어렵고, 세월호 참사의 제1의 증거물인 세월호 선체 자체에 대한 훼손, 증거물 훼손의 측면이 분명 있다”고 지적했다.

미수습자 수습과 관련해서도 “선체 절단이 과연 유리한 측면이 있냐는 점에서도 논란이 있다”며 “C데크인 화물데크 위를 바로 잘라내서 여객 부분을 분리하게 되는 건데, 기본적으로 고열로 자르다 보니까 선체 좌현 쪽에 어떻게, 얼마나 있을지 모르는 미수습자, 또는 희생자의 유해들, 또는 유품들이 어떻게 파손될지 모르는 위험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미 램프 쪽으로 화물 일부들이 정렬돼있는 상태가 아니다. 그런데 화물 데크 위 천장 부분을 잘라내면 화물들이 한 번에 쏟아질 수도 있다”며 “그런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화물부터 제거해야 하는 사전작업을 다시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체를 절단한다는 것도 배 상태에 대한 어느 정도의 판단이 돼야 절단 시간 등을 예상할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그런 사전조사 내지 확정된 정보 없이 배를 올려놓기 전에 일단 자른다는 얘기가 나오는 건 다소 앞뒤가 안 맞다”고 지적했다.

박 전 조사관은 “유가족분들은 미수습자 수습과 진상규명을 위한 선체 조사는 동시에 진행될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입장”이라고도 전했다.

독립적인 선체 조사기관인 선체조사위원회의 조속한 구성도 필요성도 강조된다. 선체조사위 구성이 늦어질수록 해양수산부 자체적인 선체조사 기간이 늘어나 논란이 가중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해수부는 인양 과정에서부터 인양의 고의적 지연 등의 의혹이 불거져 불신이 높은 상황이다.

박 전 조사관은 “선체조사위원들도 내정은 돼 있다고는 하나 아직 국회에서 통과도 안됐고, 이후 조직이 정상적으로 출범하기 위해 시행령과 예산이 필요하고, 무엇보다 조사 업무를 수행할 조사관도 필요하다. 정상적으로 조직이 작동된다고 보기에는 앞으로도 꽤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 사이에 공백기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많이 모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