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이어 민주당도
    탄핵기각 시 의원총사퇴?
    설훈 “총사퇴뿐만 아니라 더 험한 상황 있다고 봐”
        2017년 02월 14일 11:31 오전

    Print Friendly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바른정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되면 의원 총사퇴를 하겠다고 당론 결정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도 그냥 있을 수 없다”며 “국회 해산까지 갈 것”이라고 말했다.

    설훈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바른정당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탄핵 기각 시 의원 총사퇴)은 그것도 상식과 부합한다고 본다”며 “만약 탄핵이 헌재에서 기각된다면 정말 어마어마한 상황이고, 건국 이래 최대 사건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설 의원은 “탄핵이 기각되면 나라가 제대로 지탱이 될까 하는 의심이 생긴다”며 “야권 전체가 아마 그에 대한 대응을 하리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되면 국회가 해산되는 상황까지 갈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만약 기각이 되면 민주당도 총사퇴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총사퇴뿐만 아니라 더 험악한 상황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관들은 상황을 가장 정확히 아시는 분들이시기 때문에 이 상황에서 기각을 한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른정당은 지난 12일 ‘필승전략 집중 워크숍’을 열고 7시간 토론 끝에 헌재가 어떤 결과를 내리더라도 승복하되 탄핵이 기각될 경우 탄핵 추진의 책임을 지고 의원 총사퇴에 나서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신 탄핵이 인용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책임지고 의원직을 총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바른정당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국정농단에 반대를 하고 탄핵을 추진했던 당”이라며 “탄핵이 기각되면 바른정당의 근본적인 존재가 부정되는 것이기 때문에 사퇴해야 한다는 결정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탄핵 반대 집회에 나갈) 정도의 의지를 갖고 있다면 탄핵이 인용되면 새누리당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탄핵이 인용되면 그 계기로 새누리당은 해체하고 재창당을 하는 수순을 밟아야 하는데 그게 안 되면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헌재를 협박하고 있다”며 “어떤 식으로든 사법부에 압력을 행사하며 삼권분립 정신을 훼손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이들이 바른정치를 표방하고 있는 것은 블랙코미디”라고 비난했다. 탄핵 인용 시 새누리당 총사퇴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탄핵 결과에 새누리당이 어떤 책임을 질지는 우리 당원들과 함께 우리가 결정할 일이지, 당을 배신하고 떠난 바른정당이 왈가왈부할 일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한편 남경필 지사는 자유한국당이 이날부터 반성투어를 시작하는 것에 대해 “반성이 아니라고 보인다. 그러면서 또 탄핵 반대집회에는 나가겠다고 하지 않나. 그게 무슨 반성인지 모르겠다”며 “인명진 위원장이 친박 핵심 인사들, 국정농단의 핵심세력을 쳐내겠다고 해놓고 면죄부만 줬다. 반성투어도 선거운동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