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권 사위 특채 의혹,
거짓 해명 정황 드러나
민주노총 "사퇴하라, 의혹 수사"
    2017년 01월 24일 04:16 오후

Print Friendly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노동부 산하기관 ‘사위 특혜 채용’을 했다는 의혹에 거짓해명을 한 정황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노총은 “입으로는 청년일자리를 말하면서 가족 일자리를 우선 챙기는 이기권 장관은 거짓해명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지난 16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기권 장관의 사위인 박 모 씨는 2015년 3월, 노동부 산하기관이자 이 장관이 장관으로 취임하기 전 총장을 지냈던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산하기관인 직업능력심사평가원에 1년 계약직으로 취업했다. 박 씨는 이기권 장관의 딸과 지난해 9월 결혼했다.

박 씨는 서류·면점 심사로 이뤄지는 심사과정에서 2, 3장 분량의 자소서를 작성한 다른 응시자와 달리 박 씨는 달랑 1장 분량의 자소서를 제출했고, 응시원서의 교육사항이나 자격사항은 아무 것도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박씨는 1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합격자 14명에 포함됐다.

당시 전형과정 심사위원들은 절반이 한기대 관계자로 채워졌고 나머지도 대부분 노동부 산하기관 관계자들로 꾸려졌다고 한다.

2016년 6월, 박 씨는 이기권 장관의 딸과 결혼하기 직전에 동료 54명과 함께 정규직으로 전환됐지만, 지난해 연말부터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박 씨는 지난 9일 개인 사유를 들어 사직했다.

당시 민주노총은 논평을 내고 “입만 열면 청년들의 고통과 눈물을 이야기 하면서 그 고통과 눈물을 짓밟은 ‘남다른 사위 사랑’은 권력과 권한을 남용한 파렴치한 작태”라며 “이기권 장관이 살뜰하게 가족의 고용을 먼저 챙기는 사이 수많은 노동자들은 피눈물을 흘려야 했다. 이제 그만 ‘노동개혁의 가면’을 벗고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기권 장관은 “사위와 딸이 처음 소개받아 사귄 시점은 2015년 8월로, 이미 심평원에 입사한 이후였고, 그 해 10월쯤 사위와 첫 인사한 뒤 양가 상견례도 16년 봄에 가졌다”며 “그 자리에서야 서로 제가 장관이고, 사위가 그 곳에서 근무한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사위와 딸이 만나기 전인 2015년 3월에 이미 심평원에 입사했기 때문에 취업에 개입할 여지가 없다”는 취지의 이기권 장관의 해명도 거짓이라는 정황이 드러났다. 이 장관의 딸과 사위가 그보단 훨씬 전부터 같은 교회에 다니며 두터운 친분을 유지해왔다는 것이다.

23일자 <매일노동뉴스>에 따르면 하지만 이기권 장관의 딸과 사위는 2011년 12월부터 동작구에 있는 교회에 함께 다녔다. 당시 사진에 찍힌 교회 신자 명단에도 두 사람의 이름이 있다.

특히 두 사람과 박 씨의 부모는 2013년부터 이 교회 구역(목장)조직 소속으로 활동했는데, 같은 구역에 거주하거나 교회를 다니는 데 도움을 주고받은 이들끼리 같은 조직에 속하게 된다. 같은 목장조직에 속한 신자들끼리는 가족처럼 가깝다고 해서 ‘가족교회’로 부르기도 한다.

<매일노동뉴스>는 “이 장관의 딸과 박 씨 가족이 단순히 알고 지낸 사이가 아니라, 교회 활동을 밀접하게 했다는 얘기”라며 “이 장관 해명과 달리 딸과 사위가 같은 교회에 다니며 함께 활동하다가 교제 끝에 결혼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이기권 장관의 사위특채 의혹, 전면 수사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민주노총은 “고용노동부장관 자리는 가족고용을 우선 챙기는 자리가 아니다”라면서 “이 장관은 지금이라도 사위특채 의혹에 대해 스스로 명확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입으로는 청년일자리를 말하면서 가족 일자리를 우선 챙기고, 행정권력으로 불법 양대지침과 단협 시정명령으로 노동조합을 탄압하면서 뒤로는 그 권력을 남용해 사위의 특채채용에 개입했다면 그 책임과 받아야 할 죄가 결코 가볍지 않다”며 “이 장관은 사위 특채의혹 진상규명 이전에 일단 거짓해명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