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운찬 전 총리, 대선 출마 공식화
        2017년 01월 09일 01:00 오후

    Print Friendly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9일 “대선 출마를 마음먹었다”며 대선 출마를 기정 사실화 했다.

    정운찬 전 총리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서 “참여 방법과 공식화 시기는 여러 사람을 만나서 이야기를 듣고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이 같이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제가 출마를 생각한 이유는 우리 사회가 정치적으로는 박근혜 게이트, 경제적으로는 경제적 불평등으로 양극화의 확대, 재생산되고 있어서 걱정이 돼서 그렇다”며 “한국에 대한 소속감, 자긍심이 사라져서 우리 한국 사회는 경제위기 단계를 넘어서서 공동체 사회로서 붕괴 위험이 폭발 단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계속 발전하려면 우리 사회가 함께 잘 사는 동반성장형 사회로 변해야 한다”며 “아직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한국 사회를 동반성장형 사회로 바꾸는 방향을 바라보는 정치세력이라면 누구와도 손을 잡고 함께 할 생각”이라고 했다.

    정 전 총리를 포함한 반기문·안철수·손학규 등 국민의당 빅텐트론 가능성에 대해선 직접적 답변은 회피했다.

    차기 유력 대선주자인 반기문 유엔 전 사무총장에 대해선 “충청도 정서는 이해하지만 정치권에서 활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지역주의에 기댄 정치전략은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언급한 ‘뉴DJP 연합’에 대해선 “그것은 지역정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랫동안 한 지역이 정권을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대응으로 다른 아이디어를 내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정 전 총리는 연대할 기존 정치세력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거론하지 않으면서도 “앞으로 어떻게 바뀔지 모르지만 현재로써는 이른바 국정농단 세력과 같이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와 관련해서도 “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고 있다”며 “(헌재에서) 탄핵이 결정될 것으로 보고 박근혜 대통령이 될 수 있으면 지금이라도 빨리 자진사퇴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