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춘, 엘시티 친노 연루 부정
    "부산은 30년 동안 새누리당 천하"
        2016년 11월 18일 02:21 오후

    Print Friendly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해 “부산은 30년 동안 새누리당 천하였다”면서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나 관련된 사람들이 이영복 씨 뇌물을 받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잘 안 된다”며, 친노 인사 연루설을 적극 부인했다.

    김영춘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새누리당 측 인사였으면 과거부터 쭉 관계를 가져오거나 친분이 있는 사람이 많았을 것이라 (엘시티 비리에 연루된 것이) 자연스럽고 이상할 게 하나도 없지만, 노무현 대통령 관련된 인사들이 이영복 씨랑 관계에 대해선 연관성이 희박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 본인에 대한 수사를 물타기하는 수사로 부산 엘시티 사건을 선택했다. 여기에는 부산의 비박계 정치인들뿐만 아니라 부산의 친노 정치인이 이미 연루가 되어 있어서 그것을 노리는 것 아니냐, 이런 말이 있다”고 지적했다.

    엘시티 비리에 ‘친노’-‘비박’ 인사들이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박근혜 대통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는 와중에 “엄정 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문재인 전 대표와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엘시티 비리 연루설 유포자를 고소한 상태다.

    정치권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이번 게이트와 관련해 자신을 집중 추궁하고 있는 비박계와 유력 대권주자인 문 전 대표가 좌장격으로 있는 친노를 겨냥해 수사를 지시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특히 비박계에 대한 공격은 탄핵을 막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탄핵이 가결되기 위해선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기 때문에 탄핵 반대표에 비박계에 합세해야만 탄핵안 가결을 막을 수 있다.

    김영춘 의원은 ‘엘시티 수사 지시가 비박계를 겨냥한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만약 어떤 정보를 가지고서 하는 거라면 그렇게 충분히 의심을 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부산 엘시티 사건이라는 게 워낙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인허가를, 그것도 여러 차례 거듭해서 계속 이뤄져서 진행된 사업이다. 부산의 실력자들, 정계나 관계, 공무원 등 연관된 실력자들이 철저하게 뒤를 봐주지 않으면 불가능한 사업”이라면서 다만 “박근혜 대통령이 무슨 수사 지시를 하는 바람에 이게 정치적인 음모까지 덧칠되어서 엉뚱한 방향으로 불이 튀고 있다”며, 박 대통령의 수사 지시에 정치적 꼼수가 깔려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영복 엘시티 회장에 관해선 “부산에서는 아주 유명한 분이다. 이미 1990년대 후반에 다대만덕지구 특혜 사건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당시 1000억 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남기고 본인이 감방 갔다 오는 걸로 때웠다, 이렇게 소문이 나 있다”며 “당시 (이영복 회장이 사건과 관련한) 정계, 관계, 공무원들에 대해서 불지 않고 본인이 다 감당하고 감옥을 살았다. 그래서 부산에서는 이영복 씨 돈은 먹어도 괜찮다는 신화를 남기기도 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