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는 하야하라!
    [만평] 저들의 거짓말을 이제 아무도 믿지 않는다
        2016년 10월 28일 03:58 오후

    Print Friendly

    지지율이 10%대로 폭락했다. 이미 국민들은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국민탄핵이 이루어진 것이다.

    매일 매일 진실이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최순실과 안종범은 수사를 앞둔 롯데의 약점을 잡고 70억을 더 걷었다”, “안종범과 김종 문체부 2차관은 최순실의 블루K 미팅 자리에 참석했다”, “최순실 조카도 국고 7억을 따냈다”…

    그런데 박근혜와 최순실, 그리고 그 측근들은 발뺌과 거짓말로 진실에 맞서고 있다. 문고리 3인방의 핵심 정호성 부속실장은 최순실에게 문건 전달한 적 없다고 부인하고 메일 보낸 건 기억이 없다고 발뺌했다. 국기문란, 헌정파괴범 최순실과 박근혜와 범죄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입을 맞추고 있다. 친박은 입을 닫고, 최순실 늑장수사의 당사자가 ‘특별검사’를 맡아 범죄 세탁을 공모하고 있다. 세계일보도 찾아 인터뷰한 최순실을 검찰만 못찾고 있다.

    저들의 거짓말을 이제 아무도 믿지 않는다. 그리고 한 목소리로 요구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탄핵

     

    필자소개
    이창우
    레디앙 기획위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