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소속 김종훈·윤종오 의원
    "박근혜 대통령, 조건 없이 하야하라"
        2016년 10월 26일 04:30 오후

    Print Friendly

    진보 성향의 김종훈·윤종오 무소속 의원이 26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은 조건 없이 하야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훈·윤종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이 탄핵, 하야, 퇴진을 외치고 있다”며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는다면 국회가 탄핵 소추안을 발의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두 의원은 “지금의 대통령이 임명권을 가진 특검으로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국정조사도 필요하면 해야 하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안은 명백히 탄핵 사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남북관계, 외교현안, 인사개입, 연설문 작성에 이르기까지 최순실의 국정 개입과 농단은 전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대통령의 자격이 없을 뿐만 아니라 정권을 유지할 수 있는 정치적 도덕적 권위를 상실했다. 국정을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이 나서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하고, 바로 세워야 합니다”며 “전국 곳곳에서 국민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모든 진보개혁세력, 정치세력은 단결해서 싸울 것을 호소한다. 지금 박근혜 정권을 퇴진시키고 위기에 처한 나라를 바로 세우는 것보다 더 시급한 일은 없다”며 “단결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