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민사회와 종교계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27일부터 ‘지키자 철도파업, 끝내자 박근혜’ 촛불 행진 시작
        2016년 10월 26일 04:24 오후

    Print Friendly

    연설문, 외교안보 관련 국가기밀 등의 문건이 최순실 씨에 사전 유출되고 영향력까지 행사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노동·시민사회·종교계 등 각계는 26일 일제히 기자회견을 개최해 국정농단 사건을 성토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공공부문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꾸려진 공공성 강화와 공공부문 성과·퇴출제 저지 시민사회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은 어느 때보다 빠르게 고개를 숙였지만, 더 이상 대통령의 사과를 바라는 국민은 없다. 지금 박근혜 대통령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하나, ‘하야’”라고 비판했다.

    시민행동

    시민사회 기자회견(이하 사진은 곽노충)

    시민행동은 공공파업을 중심으로 노동자·민중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 하야’ 투쟁을 시작한다. 27일 오후 6시 30분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지키자 철도파업, 끝내자 박근혜’ 촛불 행진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12일에 예정된 민중총궐기까지 하야 촉구 대중운동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시민행동은 “박근혜 대통령은 한 달째 노조와의 모든 대화를 거부했으며, 불법 운운하기에 바빴다”며 “비선실세에게 모든 국정을 떠넘기고 있던 정권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은 없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결정권자인 최순실이 공공부문을 재벌에 팔아먹으려고 그에 저항하는 노동조합을 무력화하기 위해 성과·퇴출제를 강력히 요구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갖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시민행동에 소속한 참여연대도 이날 같은 장소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불신임 수준은 사상 최악”이라며 최순실 씨가 사전에 받아 검토한 자료의 범위, 시점 등이 모두 공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 수사 개시나 국정조사 이전에 비정상적인 국정운영 전반을 고백하고, 법적 책임에 앞서 거취표명을 비롯해 거국내각 구성 등 정치적 책임을 지는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대통령이 진상규명과 수사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한 셈이다. 이들은 우병우 민정수석을 비롯한 보좌진 등 관련자들도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이미 많은 국민들이 대통령의 퇴진까지 언급하고 있다”며 “이를 무시하고 대통령이 지금까지의 태도를 고수한다면, 대통령의 퇴진 요구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참여연대

    기됵교

    종교계도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비상시국대책회의는 이날 오전 청운동사무소 앞에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의 최종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스스로 국기문란행위를 자행하고 국정의 책임을 회피했다”며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수행할 자질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아픈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