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당 내에서도
    대통령 탈당, 특검, 내각 총사퇴 등 주장
        2016년 10월 26일 11:11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 연설문, 국무회의 자료 등을 사전 유출한 사실을 일부 인정한 가운데,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은 “즉각적 특검 도입”과 “내각 총사퇴”, “탈당” 등을 거론하며 강도 높은 쇄신을 요구하고 있다.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은 26일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수행해야 할 국정 모두를 최순실에게 상의하고 최순실의 조언을 듣고 나아가서 사전에 이 국가적인 대소사를 미리 알렸다. 범법행위를 넘어 그야말로 국기파괴사태”라며 “국가의 존망이 달린 문제임을 인식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는 바로 특검을 해야 한다. 지금 검찰로선 어떤 경우에도 총체적 진실을 밝힐 수 없다. 여야는 오늘 당장 지도부가 만나서 특검 도입을 바로 논의해야 한다”며 “검찰을 관리하고 감독하고 있는 우병우는 당장 오늘 물러나길 바란다. 이제 수석이라는 말도 안 붙이겠다. 바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인 25일 여당 의원으로선 처음으로 대통령 탈당을 주장한 이유에 대해서도 “특검이 성역 없이 엄격하게 수사해야 하는데 대통령이 집권당의 당적을 유지하고 있으면 특검에 아무래도 부담이 된다”며 “그런 차원에서 대통령이 (탈당하는 것은)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김용태 의원은 비서진 전면 교체도 주장했다. 그는 “두 번째는 청와대 이원종 비서실장 이하 모든 사람들 다 전면 개편해야 한다”면서 ‘청와대 비서진 전면 교체를 요구하는 것이냐’는 거듭된 질문에 “당연하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이 사태를 몰랐으면 허수아비고 알았으면 국회 위증죄는 물론 국기파괴사태에 대한 중대한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청와대 비서진 전면 교체를 넘어 내각 총사퇴가 필요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내각은 당분간 자리를 지켜야 한다”며 “자칫 잘못하면 대한민국이 무정부 상태에 빠져들 수도 있다”고 했다.

    또 다른 비박계인 나경원 의원은 특검 도입, 내각총사퇴, 탈당 등 모든 조치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서 “민주주의가 송두리 무너진 느낌”이라며 “대통령 지근거리에서 모시던 분들 다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을 통해서 국정을 정상화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야지, 이것은 정말 국가적 비상사태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비서진 총사퇴, 내각 총사퇴를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나 의원은 “실질적으로 국정을 일신하기 위해서는 모두 총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통령 탈당에 관해선 “결국 그 수순을 갈 수밖에 없다”며 “탈당보다 더 중요한 것이 대통령 측근에 있는 분들로서 제대로 대통령을 보좌하지 않았던 분들의 사퇴가 먼저”라며 거듭 내각 총사퇴를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특검을 하고 최순실 씨 빨리 귀국시켜야 한다”면서 “저는 모든 사안에서 웬만하면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편이었는데, 더 이상 정상적인 국가 시스템에 맡겨놓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특검을 도입해 빨리 수사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우병우 민정수석 문제라든가, 그 전에 있었던 십상시 파동을 제대로 도려내고 수습하지 못한 파장이 계속 되는 것”이라며 “이 문제의 핵심은 최순실이니까, 최순실과 그 주위에 둘러쌓고 있는 사람들에 대해 특검이든 어떤 방식이 되었든 간에 철저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에 대해 “현재 친박 지도부가 너무 청와대를 추종한다. 그게 잘못되었다”며 “지금 이 시점에는 특히 청와대하고 선을 긋고, 새누리당이 앞으로 발전적으로 어떤 해체해서 나가든, 어떤 형식으로든지 당을 좀 바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도부가 대오각성해서 본인들이 필요하다고 하면 사퇴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비대위 체제 등 현재의 체제로서는 조금 곤란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의원은 비박계에서 주장하는 ‘내각 총사퇴’, ‘비서진 전면 교체’ 등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내각이 일일이 다 사퇴를 해버리면 장관들 임명하는데 청문회 해야 하고, 뭐 복잡하지 않나. 그렇게는 안 된다”며 “예를 들면 장관들은 바꿀 거 없고 총리 바꾸고, 우병우, 십상시 일부, 그런 사람들을 교체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탄핵’과 관련해선 “지금 1년 남은 대통령을 언제 탄핵하나. 그건 현실적으로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