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일 위안부 합의
    정부, 돈으로 할머니들 흔들어
        2016년 10월 21일 11:55 오전

    Print Friendly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일부 할머니들을 제외하곤 대다수가 찬성했다”고 한 것과 관련, 안신권 나눔의집 소장은 “돈으로 할머니들을 흔드는 악의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안신권 소장은 21일 오전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와 인터뷰에서 “생계가 어려운 피해자들이나 가족을 향해서 돈을 가지고 흔들어대니 어느 집단에 가도 이 돈을 갖고 협상을 하면 찬반이 나뉠 수밖에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안 소장은 “그 이후의 (정부의) 행동도 역겹다. 10월 7일 날 나눔의 집 입소자로 돼있는 하수임 할머니 딸 내외를 나눔의 집에 연락도 없이 재단에서 바깥에서 몰래 만났다”며 “할머니가 많이 편찮으시고 걷지를 못하셔서 간호사가 따라갔는데 (간호사를) 격리를 시켰다고 한다. 원래는 면담에 입회를 해야 한다. 얼마나 공개 못할 내용이고, 내용이 부실하면 또 합의안과 관련해서 불명확한 내용이면 그렇게 비공개, 몰래 만나겠나”라고 반문했다.

    강은희 장관을 비롯한 정부 부처가 소녀상 철거 여부에 대해선 정부가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은 것에 대해선 “문제는 국내에서 나온 게 아니고 일본 언론을 통해서 계속 나온 것”이라며 “합의안에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소녀상 이전이나 철거 문제가 나오는 것은 보이지 않은 이면 합의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안 소장은 “일본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소녀상 건립이다. 나눔의 집이나 시민단체들이 중심이 돼서 해외, 특히 미국에 있는 NGO 단체와 연결해서 소녀상을 계속 세울 생각”이라며 “서부 글렌데일에 1호가 세워졌지만 애틀랜타 등에도 제2, 제3의 소녀상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과 관련해선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 국민들 85%가 반대하고 있고 UN 인권이사회도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얘기한다”면서 “그런데 이 재단은 할머니들을 대변해야 하지 않고 일본 정부를 대변해서 활동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기 때문에 겸허히 할머니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합의안 무효화를 선언하고 재단을 해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