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진 겪은 울산시민,
    핵발전소 추가 건설 반대
    신고리 5,6호기 추가건설 60.5% '반대' 13.7% '찬성'
        2016년 10월 06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지진 피해를 겪은 울산시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신고리 5,6호기 핵발전소 추가건설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윤종오 무소속 의원실이 9월 29일 울산시민을 대상으로 지진재난과 핵발전소에 관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울산사회조사연구소가 이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ARS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511명의 표본수를 표본오차 ±4.34, 신뢰도 95%, SPSS12.0의 통계분석 사용)

    이 결과에 따르면 신고리5,6호기 핵발전소의 추가 건설에 대해 울산시민 60.5%가 반대한다고 응답했고, 13.7%만 찬성한다고 답했다.

    강진 발생 시 가장 두려운 위험에 대해선 ‘직접피해(28.4%)’보다 핵발전소로 인한 ‘2차피해’가 49.9%로 더 높게 나타났다. 뒤이어 2차 피해(화학공단)도 21.7%나 차지했다.

    특히 이번 지진에 대한 국민안전처나 울산시청의 대응에 대해서는 만족이 9%에 불과했다. 반면 불만족은 41.9%로 집계됐다.

    이 밖에 규모 6.5 이상의 지진 가능성에 대해 울산시민 80% 이상이 ‘발생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윤종오·김종훈 무소속 의원은 이날 오전 울산광역시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고리나 신고리, 월성핵발전소에 샌드위치처럼 갇힌 울산 시민들은 직접피해보다, 오히려 핵발전소로부터의 2차 피해를 가장 두렵게 느끼고 있었다”면서 “근원적인 해결책은 신고리5,6호기 추가 건설 중단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자신의 생명과 재산과 울산의 미래가 지진 재난과 핵발전소로부터 위협받을 가능성이 너무나 크기에 울산 시민들의 판단과 의식은 너무나 절박하다”며 “울산시장과 시의회는 시민의 뜻을 받들어 지진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울산을 ‘안전울산’이라는 선거용 구호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만들어야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러기 위한 첫걸음은 재난대응의 신속함과 정교함에 목숨을 거는 일이며, 신고리5,6호기 추가 건설 중단에 즉각 동참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