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재가동 발표, 진보신당 "무리수"
    2012년 08월 06일 12:28 오후

Print Friendly

지식경제부가 6일 브리핑을 통해 10일부터 고리1호기를 재가동한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진보신당이 “폭염을 빌미로 한 꼼수이자 5천만의 시한폭탄을 다시 가동시키는 무리수로서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경부의 고리1호기 재가동 논리는 주민이 추천한 민간전문가 7인이 안전 점검 재조사한 결과 문제가 없었으며 8월 2-3주차에 전력 수요가 최대에 달할 것이기 때문이라 것.

그러나 진보신당은 “오늘 오전 4% 이하로 ‘관심’ 수준을 보인 전력예비율 사정이 좋은 핑계거리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진보신당은 “우선 발전량이 한국 전체 전력 생산량이 1%에 불과한 고리 1호기를 추가한다고 해서 전력 사정이 크게 나아지는 것도 아니며 지경부가 밝히고 있듯이 고리 1호기가 정상적인 전력을 생산하려면 일주일 정도가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6일 발표 시점은 꼼수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보신당은 “폭염이 이어지는 기간에도 전력예비율은 최저 부하 시간대에는 40%에 이를 정도로 편차가 큰 상황인데, 피크시간대의 예비율을 근거로 위험천만한 노후 핵발전소를 재가동하는 것은 결코 상식적인 선택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진보신당에 따르면 지난 6월 21일 실시한 전력대란 비상훈련이 겨우 20분간 일부 업체와 기관이 참여했음에도 전력예비율을 15.2%까지 금방 끌어올렸다. 즉 “피크 시간대는 핵발전과 같은 기저 발전 공급이 아닌 수요 관리가 관건”이라는 것.

특히 진보신당은 이번 재가동 결정이 일부 주민 조직의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핵발전은 전 국민의 안위와 미래가 걸린 문제인만큼, 인근 주민 조직에 대한 회유와 협의로 문제를 종결하려 해서는 안된다”며 “핵발전소 수명 연장이나 신규부지 선정 같은 결정에 시민사회는 물론 국회까지 아무런 개입 수단이 없다는 것은 핵발전의 위험성을 계속 누증시키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