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완영 "성주군만 아니면 돼"
    농민회장 "한반도 내 사드 배치 반대"
        2016년 08월 05일 11:05 오전

    Print Friendly

    경북 성주군이 지역구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야당들이 성주를 방문해 사드 저지 투쟁을 하는 군민들을 지지하고 나선 것을 두고 “성주 지역 문제를 한반도 전체 사드 문제로 비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성주 군민들의 사드 저지 투쟁을 특정 지역의 문제로만 국한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성주 내 사드 저지 투쟁은 물론 성주 지역 자체를 고립시킬 수 있는 발언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한편 성주 군민들은 “한반도 전체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며 성주 문제로만 축소하려는 정부여당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완영 의원은 5일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우리 성주 지역의 문제를 한반도 전체 사드 문제로 비화시키고 있는 것이 지금 야당들”이라며 “야당이 (성주를) 방문해 우리 성주 군민들의 마음을 오히려 찢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성주 군민들이 왜 매일처럼 모이나. 성주군으로 정한 정부의 결정에 반대하기 위해 모인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 그것을 무시해버리고 ‘한반도 전체에 반대해야 한다’ 이렇게 선동을 하고 가니까 정말 괴롭고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사드 한국 배치 자체에 대해선 찬성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북한이나 중국이나 이런 상황을 보건대 우리 국민의 안위를 위해서는 안보 시설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야하지 않겠나”라며 적극 찬성 입장을 밝혔다.

    사드 저지 투쟁을 하는 성주 군민들이 성주 내 배치 반대만을 위해 투쟁하고 있을 뿐 다른 지역 배치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의원의 이러한 주장은 성주 군민들의 입장과는 상이하다. 오히려 사드 배치를 성주 지역 내 문제로만 축소하는 정부여당에 대해 “성주를 고립시키려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재동 성주군 농민회장은 전날 오후 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서 “저희들이 계속 요구하는 게 ‘한반도 내에, 이 땅 어디에도 사드를 배치해서는 안 된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사드 배치 철회 투쟁이 성주 군민들만의 싸움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전국 곳곳에서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는 소리들이, 촛불들이 타오르고 있지 않나. 그래서 이걸 더욱 더 전국화해서 한반도 내에 살고 있는 우리 5천만 국민들이 평화롭게 살 수 있는 그 날까지 사드 배치를 막아내는 그런 투쟁들을 전 국민과 함께 해나갈 생각”이라며 성주 외 한반도 전체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성주 지역 사드 반대 운동을 두고 ‘외부세력’ 개입을 주장하는 정부여당과 보수매체에 대해 “정확한 사실 보도를 안 하고 정부의 눈치나 보고 정부에서 원하는 대로 국민들의 눈과 귀를 멀게 하는 방송을 하는 것들이 많이 있다. 우리를 이렇게 고립시키려고 하고 있는데 최선을 다해 대처하면서 (사드 반대를 위해) 싸워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성주 내 다른 지역으로 사드 배치지를 옮길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성주 군내에서의 민민 간의 갈등을 부추기는 장난질”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완영 의원은 4일 청와대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성주군민은 성주지역 자체에 사드 배치를 동의하기 힘들다”며 “군민들은 성주 자체에 사드 설치를 반대하고 있고, 이미 보도가 나가 더 난리일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