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용태, 강경 친박은 혁신 대상
    "유승민 오세훈 김문수, 새누리당 소중한 자산"
        2016년 06월 29일 11:22 오전

    Print Friendly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일부 강경파 친박계 의원을 겨냥해 “당 위기의 본질이자 반드시 혁신해내야 할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와 인터뷰에서 “권성동 사무총장을 끌어내리고 비대위에서 결정내린 전당대회의 기초적인 룰을 정파적 이익에 맞도록 고치려는 흐름들, 바로 이런 것들이 국민들 눈에는 특정 계파의 사적 이익에 의해서 좌지우지되는 당이라고 비쳐지고 있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선거 패배 후에도) 여전히 특정 패권주의가 혁신의 흐름을 가로 막고 있다”며 “지난 총선에서 패배했으면 그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만들어야하지 않겠나. 이것에 대해서 지지부진한 것은 국민과 당원에 대해서 도리가 아니다. 과감한 조치들이 필요하고 이번 전당대회에서 그걸 이끌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부 강경파 친박계를 총선 패배의 원인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해 친박계의 책임을 묻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혁신을 반대하는 목소리는 일부 강경파들의 소동에 불과하다. 그런데 이런 소동들이 새누리당 모든 것을 짓누르는 걸로 작동하고 있다”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일부 특정 패권 세력이 새누리당의 정당한 의사 결정, 새누리당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일들을 과감하게 청산하겠다”고 했다.

    최근 복당한 유승민 의원에 대해선 “당 안팎에서 유승민 의원은 누가 뭐래도 새누리당의 소중한 자산이다. 오세훈 전 시장과 김문수 전 지사도 마찬가지”라며 “이런 분들을 폄하하고 스스로 깎아내리는 것 당이 제 살 깎는 거다. 그런 차원에서 내년에 조기 경선 레이스를 벌여서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킨다면 내년 대선에 마지막 희망이 생길 것”이라며 사실상 유승민 의원의 대권론을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