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택상 전 인천 동구청장,
    정의당 탈당...더민주 입당
        2016년 05월 30일 03:50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 소속의 전 인천 전 동구청장 조택상(58)씨가 30일 정의당을 탈당하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조 전 구청장은 지난 4월 총선에서 정의당 후보로 출마해 더민주와 단일화를 이뤘지만 낙선했다. 그는 인천제철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지난 2010년 민주노동당 소속으로 동구청장 후보로 출마하여 당선되었으며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낙선했다.

    조 전 구청장은 더민주에 입당원서를 제출하면서 2017년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의당 인천시당은 탈당과 함께 더민주 지역위원장 공모에 지원한다는 조 전 구청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이날 인천시당은 논평을 통해 “정의당의 공직자를 비롯한 정치인들은 당원들의 희생과 헌신, 땀과 눈물을 자양분으로 성장”해왔으며 “당원들의 자부심이자 당과 당원들 모두의 소중한 정치적 자산”이었다며 조 전 구청장의 탈당에 대해 “최소한의 신의조차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인천시당은 “조 전동구청장은 2010년, 14년, 16년 세 번에 걸쳐 야권단일후보로 선출되었다. 정의당의 야권단일후보는 당원, 지지자들의 노력은 물론이거니와 수많은 후보들의 희생과 양보의 결과물”이었기에 더욱 그의 행보를 인정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또한 정의당 인천시당은 “신의를 져버린 조택상 전 동구청장의 지역위원장 공모 지원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어떤 판단을 할지도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다. 신의를 바탕으로 야권연대를 함께 만들어온 6년의 역사가 있기 때문”이라며 더민주를 향해서도 경고 메시지를 던지기도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