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슬픔의 대한민국
[책소개] 『묻혀 있는 한국 현대사』(정운현/ 인문서원)
    2016년 05월 21일 10:52 오전

Print Friendly

시인 김수영은 “역사는 아무리 더러운 역사라도 좋다”고 읊었다. <묻혀 있는 한국 현대사>는 이렇게 바꿔서 말하는 책이다. ‘역사는 아무리 슬픈 역사라도 좋다’라고.

근현대는 지나가버린 옛날이 아니라 어제처럼 생생하고 가까운 시간이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을 살아가기 바빠서 바로 어제 있었던 일들을 망각하고 있는 건 아닐까. 우리 아버지와 어머니, 우리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온 몸으로 겪었던 그날의 기억들, 그 순간의 증인들 가운데 우리가 기억하고 되씹어보아야 할 인물과 사건 19편을 모았다.

묻혀 있는 한국 현대사

3.1절, 잃어버린 이름을 찾습니다!

<묻혀 있는 한국 현대사>에는 일제에 강제로 끌려가 허망하게 삶을 헌납당한 조선인 가미카제, 광복군을 음으로 양으로 도와준 중국인 대령, ‘친일파 1호’라 명명될 만한 배족(背族)의 삶을 살았던 조선인 관리, 일제 강점기에 남산에 들어섰던 거대한 조선신궁 등이 생소한 이야기와 인물들이 등장한다.

시작을 여는 이야기의 주인공부터 ‘김시현’이라는 상당히 낯선 이름이다. 그런데 이 분, 독립운동가 출신이다. 목숨을 아끼지 않는 의열 투쟁을 벌여 ‘최후의 레지스탕스’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그런데, 누구 못지않게 치열하게 독립을 위해 싸우고 15년이나 감옥살이까지 했던 그가 독립유공자로 서훈되지 못했다.

거기에는 안타까운 사연이 있다. 해방 후 김시현 의사는 이승만 대통령의 폭정에 비분강개하여 암살을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쳐 감옥살이를 했고, 4.19혁명으로 이승만이 쫓겨난 뒤에야 풀려났다. 그러나 평생을 꼿꼿하게 정의의 한길을 걷던 그는 ‘대통령 암살 미수’라는 족쇄를 벗지 못하고 독립운동과 반독재 민주화운동에 바친 평생을 전혀 보상받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조선인 가미카제 이야기도 애잔하다. 일제 말기 강제로 끌려가서 채 피지도 못하고 산산이 부서진 젊은 목숨들, 죽어서도 ‘친일파’의 누명을 벗지 못하고 있는 식민지 조선 청년들의 슬픈 초상을 엿볼 수 있다.

진지한 문제제기를 하는 꼭지도 눈에 띈다. 우리나라 4대 국경일(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가운데 3.1절만 숫자로 표시하는 것을 비판하며, 3.1절에 붙곤 하는 ‘운동’이라는 단어 대신 ‘혁명’이라는 단어를 붙여서 불러야 한다는 주장이 그것이다.

대한민국 100년을 뒤흔든 그 순간, 그 사람들

오랫동안 친일문제에 천착하여 자료를 찾아 수많은 고서적과 고신문 더미를 뒤져온 작가답게 지은이는 <묻혀 있는 한국 현대사>에서도 민족기업의 이미지가 강한 유한양행의 숨은 친일 행적을 밝혀내고, ‘친일파 1호’ 김인승의 감춰져 있던 친일 행적을 폭로한다.

한편, 통일조국을 꿈꾼 여운형의 지시로 북한에 올라가 인민군 창설에 이바지한 사람들 이야기, 박정희의 신당 관련 특종 때문에 대가를 톡톡히 치러야 했던 <한국일보>의 오보 잔혹사, 권력자의 심복 노릇을 했으나 그 권력자의 손에 의해 끔찍한 최후를 맞이한 김형욱 전직 중앙정보부장을 둘러싼 숱한 의혹까지, 관련자들을 만나 직접 인터뷰를 하고 양지에서 들을 수 없었던 ‘증언’과 꽁꽁 숨겨져 있던 ‘기록’을 들추어냄으로써 우리 현대사의 또 다른 빛과 그늘을 보여준다.

“언론매체에 보도되지 않은 것은 항간의 소문에 불과하다.”고 굳게 믿는 지은이는 “평가는 2차적인 문제다. 우선은 사실을 기록하여 후세에 전하는 것이 급선무다. 기록과 증언은 총칼보다 강하다. 깨진 기왓장 한 조각, 반 토막 난 비석 하나가 100명의 역사가보다 강한 힘을 발휘한다.”라며 역사적 기록자로서의 소명의식을 밝힌다.

‘깨진 기왓장 한 조각, 반 토막 난 비석 하나’에서 들추어낸 역사의 강력한 진실 한 조각, 후세를 살아가는 우리는 그 조각을 슬프게, 그리고 아프게 기억해야 할 최소한의 의무가 있지 않을까.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