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3당 한 목소리로
    "국론분열 주범 보훈처장 해임"
    정부의 무성의한 5.18 기념식, 야당들 질타
        2016년 05월 19일 12:42 오후

    Print Friendly

    5.18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이 20여 분만에 끝나면서 형식적인 행사로 만들어버린 정부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행사에 참석했다가 유족의 항의를 받고 쫓겨나면서 “유감”을 표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임기 3년 내내 불참했다.

    정부가 제창을 불허했지만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 4당 여야 지도부와 유족 등 참석자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 박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한 황교안 국무총리와 현기환 정무수석 등 정부 측 인사들은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황 총리는 기념사에서도 “각계 각층의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소통과 공유, 화해의 협력을 통해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면서 정부가 추진 중인 경제법안 등을 나열하기도 했다. 박승춘 보훈처장은 기념식에서 쫓겨나면서까지 유족들의 기념곡 지정 요구에 대해 “특정 개인이 독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3야당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보인 정부의 태도에 대해 “국론 분열을 일으켰다”고 비판하며 박 보훈처장의 해임을 강력하게 요청하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대통령의 지시를 끝내 어긴 보훈처장을 해임해야 한다. 이것이 대통령이 취해야 할 후속 조처”라며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대표와의 첫 약속을 어기고 국론분열의 주범이 된 박승춘 보훈처장을 해임해달라”고 요청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또한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불발된 것에 대해 “광주 시민과 국민들에게 한없는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영령들에게 또 다른 죄를 짓고 있다는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승춘 보훈처장이 공식 기념곡 지정·제창 논란에 대해 ‘좋은 방안을 마련하라’는 대통령의 지시를 거부한 것을 지적하며 “박근혜 정부 임기 3년차 곳곳에서 이상 증후가 나타나고 있다. 이 정부가 나일롱 정부가 아닌가 하는 의심과 조짐이 도처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당과 더민주는 이런 작태를 매년 일삼고 있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20대 국회에서 제출하고 5․18관계법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지정곡으로 될 수 있도록 법제화 하는 법률 개정안도 함께 발의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또한 이날 상무위에서 “경건하고 격식 있게 치러져야 할 5·18 기념식이 정부의 폄하와 무성의로 파행됐다”고 질타했다.

    기념곡 지정·제창을 거부한 박 보훈처장에 대해서도 그는 “속내는 ‘오월정신 계승하기 싫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주의와 인권을 수호할 헌법적 책무를 거부하는 사람은 민주정부의 공직자로서 부적격하다. 박근혜 대통령은 박승춘 처장을 즉각 해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