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방부장관,
소녀상 철거 "한일 간 합의사항"
    2016년 04월 28일 11:03 오전

Print Friendly

작년 12월 한일 정부 간의 소위 위안부 문제 관련 합의에 대해 피해 당사자를 포함하여 많은 시민사회단체들이 합의의 문제점을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에서 한일 합의를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강하게 밝힌 바 있다.

많은 문제점을 가진 이 합의에서 한국의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문제도 상당한 논란이 되었다. 일본과 합의를 하면서 한국 정부가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에 합의를 한 것 아니냐는 지적들이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합의 내용은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공관의 안녕·위엄의 유지라는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는 점을 인지하고, 한국 정부로서도 가능한 대응방향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는 것이며, 글자 그대로 소녀상 이전이나 철거에 합의한 바가 없다고 밝혀왔다. 박 대통령도 26일 간담회에서 소녀상 문제와 한일 합의의 연계를 강하게 부정했다.

하지만 27일 일본 아베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관방부장관은 소녀상 철거가 “한일 정부 간의 암묵적 양해사항”이라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소녀상은 합의와는 무관계라고 한 것에 대해 “축조적으로 확인한 것은 아니지만 (합의의) 세부적인 것의 하나로 포함돼 있다”고 말하며 동시에 합의에 관해 “양 정상이 확인한 대로 각자가 책임을 가지고 합의를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양국 정부의 양해사항이라는 주장이다.

이날의 기자회견은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대신해 진행한 것이어서 형식상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밝히는 자리였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자의적 해석”으로 일본 측의 일방적인 견해라는 생각을 나타내며 “합의 내용은 작년 12월에 양국 외교장관이 발표한 대로다”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