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정의당,
    지역구 돌파 중장기 대책 필요"
        2016년 04월 14일 11:16 오전

    Print Friendly

    20대 총선에서 ‘진보정치 1번지’ 경남 창원 성산을 탈환한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는 6석이라는 현상유지 수준인 정의당의 성적에 대해 “지역구를 돌파할 중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 전 대표는 14일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야권이 분열된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선전했지만 결과적으로 기대에 미흡한 건 사실”이라며 “특히 지역구 돌파에 무력한 모습을 보인 점에 대해서는 심각한 성찰, 대책이 필요하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평했다.

    정의당은 당초 두 자릿수 의석을 기대했으나 지역구 2석, 비례대표 4석을 얻으며 19대 국회보다 비례대표 의석만 1석 더 확보하는 것에 그쳤다. 진보정치 사상 처음으로 3선 의원이 2명을 배출하는 성과를 내긴했지만, 이번에 당선된 심상정·노회찬 외에는 지역구에서 가능성이 있는 인재를 발굴해내지 못한 것 또한 정의당의 과제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도 “선거제도나 야권분열 등 외부환경 탓만 하기는 어렵다”면서 “현재 주어진 조건,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좀 더 나은 결과를 얻기 위한 고군분투가 더 필요했다. 지역구 돌파를 저와 심상정 대표 두 사람만 하게 됐는데 늘 이런 결과만 나와서는 안 될 것”이라며 선거제도 개혁과 지역구 돌파를 위한 근본적이고 중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전 대표는 20대 총선의 전체적인 결과에 대해 “최대의 패배자는 박근혜 대통령”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박근혜 대통령으로 위시되는 집권세력을 부화뇌동하듯이 따라간 여당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 생각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이번 선거의 결과를 보고서 패배를 시인하는 자세가 필요하고 국정운영 철학을 바꿔야 한다고 본다. 1년 반 이상 남은 국정운영 기간 동안에 총선 이전과 마찬가지로 국민들의 뜻을 무시하는 독선적인 국정운영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여당의 총선 참패 원인에 대해 ‘반노동 법안 강행과 청와대와 친박의 패권정치 때문이라고 짚었다.

    노 전 대표는 “이번 총선의 핵심의제를 많은 국민들이 경제민주화로 삼은 데서 드러나듯이 민생회복을 갈망했지만 쉬운 해고라거나 노동법 개악이라든지 기업 위주의 정책이 상당한 상실감을 많은 사람들에게 느끼게 했다”며 “두 번째는 공천파동에서 보여준 독선적인, 누가 보더라도 청와대의 주도하에 일어난 일이라고 보이는데 그런 독선이 많은 사람들이 등을 돌리게 만들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로 박근혜 대통령의 레임덕이 가속될 걸로 보고 레임덕을 자초한 면이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다만 “국민이 야권에게 회초리를 줬는데 분열된 야권이 이 회초리를 솜방망이로 혹시 변질시키진 않을지 상당히 우려된다”며 “선거 후에 혼란이 더 가중될 전망도 보이기 때문에 4.13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제대로 받아 안기 위해 승리에 자족하지 말고 야당부터 더 긴장을 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