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례대표 논란에 김종인 반발
    "그 따위 대접하는 당에서 일할 생각 없다"
        2016년 03월 21일 01:29 오후

    Print Friendly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비례대표 논란과 관련해 21일 “사람을 인격적으로 갖다가, 그 따위로 대접하는 정당에서 일할 생각 추호도 없다”고 불만을 토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무슨 애착을 가질 이유가 없다. 내가 자기들한테 보수를 받고 일 하는 거야, 뭘 하는 거야”라며 “나는 대표직에 매력을 못 느낀다. 인격적 모독을 받고 더 이상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비례대표 공천 논란에 반발해 이날 오전 비대위에도 불참했다.

    그는 자신을 비례대표 2번에 배정한 것을 두고 ‘셀프공천’이라는 비판이 이는 것에 대해 “내가 당을 조금이라도 추슬러 수권정당을 한다고 했는데 그걸 끌고 가려면 의원직을 갖지 않으면 할 수가 없다”며 “4·13 총선 이후에 내가 딱 던져버리고 나오면 이 당이 제대로 갈 것 같냐”고 반문했다.

    김 대표는 또한 “나를 무슨 욕심 많은 노인네처럼 만들어가지고. 그건 하나의 핑계”라며 “지금 정체성 때문에 그러는 거다. 그게 핵심인데 왜 자꾸 딴소리해서 사람 이상하게 만들려고 그러느냐”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서 잘 참고 견뎌주나 했는데 드디어 올 것이 왔다”며 “예측한 일이 벌어졌기 때문에 별로 그렇게 놀랄 일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중앙위원들이) 저렇게 해서 일반에게 얼마나 표를 깎아먹은 줄 아느냐”며 “패권을 하려면 잘 하라고 해. 그 따위로 패권 행사하려고 하지 말고 좀 길게 보는 머리를 써야 하는데 말초적인 것을 갖다 대단한 것처럼 해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또 이날 비례대표 순번을 다루기 위한 중앙위가 재소집한 것에 대해선 “중앙위가 당헌대로 권한을 행사하려고 하면 행사하라 이거야”라며 “비례 명단을 다 뒤집어서 비례 명단을 정하고 선거에 다 책임을 져. 그러면 다 끝나는 것 아니야. 더 이상 이야기할 게 뭐 있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