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천정배,
    안철수의 야권연대 불가론 수용
        2016년 03월 15일 08:00 오후

    Print Friendly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5일 “당 차원 수도권 연대가 여의치 않다”고 밝혔다.

    천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그 동안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압승을 저지하고 ‘헬조선’의 고통에서 신음하는 국민들께 희망을 만들어드리기 위해 수도권 등 비호남 지역에서 부분적인 야권 연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 왔다”며 “그런데 현재의 여러 여건 상 당 차원의 수도권 연대는 여의치 않다”고 전했다.

    천 공동대표는 야권연대 불가 입장을 굽히지 않는 안 상임대표에게 반발하는 취지로 당무를 거부하고 한때 재탈당설까지 나돌았다. 또 천 공동대표 측근이 공천에서 줄줄이 컷오프되면서 김영집(동남갑), 홍인화(북갑), 김재두(서갑) 등 광주지역 공천에서 탈락한 예비후보들이 탈당을 선언, 무소속 출마를 예고했다. 이 과정에서 안 상임대표가 천 공동대표 측근을 ‘표적 제거’한 것이라는 주장도 나와 천 공동대표의 재탈당 가능성이 점쳐졌다.

    그러나 이날 안 상임대표와 회동 후 천 공동대표는 이 같이 입장을 정리했다. 안 상임대표의 연대 불가론 입장이 워낙 강고한데다 총선을 한 달 앞두고 또 다시 탈당을 결행하는 것이 천 공동대표 입장에서도 상당한 부담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천 공동대표는 “더욱 열심히 당 대표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인식에 이르렀다”며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압승을 저지하고 우리 당의 승리를 이룩하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