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국 독자 제재에
모든 경제협력 합의 무효화 선언
    2016년 03월 10일 04:08 오후

Print Friendly

북한이 10일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에 맞서 남북 간 경제협력 등에 관한 합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북한에 있는 우리 기업들의 모든 자산을 청산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발표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에서 “이 시각부터 북남 사이에 채택 발표된 경제협력 및 교류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들을 무효로 선포한다”며 “남조선괴뢰패당이 일방적으로 금강산관광과 개성공업지구가동을 전면중단한 것만큼 이에 따라 우리는 우리 측 지역에 있는 남측기업들과 관계기관들의 모든 자산을 완전히 청산해버릴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박근혜 역적패당에게 치명적인 정치, 군사, 경제적 타격을 가하여 비참한 종말을 앞당기기 위한 계획된 특별조치들이 연속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평통은 “북남관계의 마지막 명줄이었던 개성공업지구마저 전면 폐쇄한 데 이어 또다시 무모한 독자 ‘제재’ 놀음을 벌려놓으며 우리와 끝까지 대결하려는 독기를 서슴없이 드러낸 조건에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경제협력 합의 무효 등의 조치에 대한 배경을 밝혔다.

조평통은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안에 대해서 “유엔 제재결의가 조작되자 박근혜 패당이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는 격으로 독자 제재라는 것을 발표하는 놀음을 벌였다”며 “황당무계한 내용들로 가득 찬 아무데도 소용없는 물건 짝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를 험악한 최극단상태에 몰아넣은 책임은 무작정 객기를 부리는 반역의 무리인 박근혜와 그 패당에게 있다”며 “우리 군대의 1차적인 타격권 안에 들어있는 청와대소굴에 들어박혀 온갖 못된 짓을 일삼고 있는 박근혜패당의 만고대죄는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북한은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한 대응으로 지난달 11일 개성공단 폐쇄를 선언하며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고 남측 기업의 설비, 물자, 제품을 포함한 모든 자산을 동결 처리한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