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유철, 김무성 겨냥
    대통령 관심법 처리가 최우선?
        2016년 02월 25일 11:29 오전

    Print Friendly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0대 총선을 위한 선거구 획정에 합의, ‘선 쟁점법안 후 선거법’ 처리라는 당론을 깨면서 친박계와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신박’으로 불리는 원유철 원내대표는 “선 민생, 후 선거의 원칙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당 내 분란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말을 아꼈으나 사실상 김 대표가 한 선거법 합의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불만의 표현으로 보인다. 대통령 관심법안이라고 불리는 소위 민생법안 처리가 최우선이라는 주장이다.

    원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새누리당의 당론은 선 민생 후 선거다.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서 결정된 당론”이라며 “총선이 불과 두 달도 안 남은 상황에서 선거법만 처리해서 되겠나. 이런 것(법안처리)을 좀 하고 나서 선거를 치러야지 여야를 떠나서 19대 국회가 사상 최악이라는 평가는 면하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선 쟁점법안, 후 선거법 처리 당론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아무튼 저희 새누리당의 당론은 선 민생 후 선거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선거구 획정안이 오면 그 전이라도 우리가 국민들의 뜻에 부합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서 먼저 민생법안을 최대한 처리하고 선거법을 처리하겠다는 것이 우리 새누리당 의원들의 총의라는 것을 확인하고, 원내대표로서 그렇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선거구 획정 합의를 당내 의견수렴 과정 없이 김 대표가 혼자 결정한 사안이라 일각에선 상향식 공천제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김 대표에 대한 친박계 반발은 더욱 커지고 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의 입장은 선민생, 후선거구획정이다. 그 기준에는 지금까지 당론을 바꾼 적이 없다”며 “당론에 배치되는 어떠한 행위도 대표나 누가 이 부분에 대해서 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그렇게 하시려면 당론을 변경하시라. 당론을 변경한 다음에 그런 일을 하셔야지 당론 변경을 하지 않고 그런 일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