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정치연합, 27일 창당 예정
    2016년 02월 22일 09:03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3일 창당발기인대회를 연 민중정치연합(가칭)이 당원 수 2만 명을 넘겼다고 밝혔다. 특히 22일 기준 노동자 당원이 전국 7천여 명에 이른다.

민중정치연합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민중정치연합은 20일에 전남도당, 21일에는 서울, 광주, 인천, 전북 등 7개 광역·시도당이 창당했고 총 당원 수는 2만 명을 넘겼다.

민중정치연합은 “창당 발기인대회 이후 2, 3주 정도 되는 짧은 기간이었는데도 2만여 명의 당원이 가입했고 입당 릴레이가 계속 되고 있다”고 전했다.

민중정치연합이 밝힌 당원 2만 여명 가운데 청년은 약 1천 1백 명, 농민은 약 3천 명이다. 특히 노동자 당원 수는 무려 약 7천 명이나 된다. 7개 시도당 가운데 약 4천 7백 명이라는 가장 많은 당원이 모집된 광주에서도 약 2천 8백 명의 노동자가 입당했다. 청년문제도 노동 문제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을 감안하면 민중정치연합의 노동 비중은 큰 편이다.

진보정당은 표방하는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과 별개의 정당으로 추진되는 민중정치연합에 대해 비판적 문제의식도 적지 않지만, 민중정치연합은 청년문제와 비정규직, 노동문제를 강조하면서 다른 진보정당과 차별화를 모색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27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 예정인 민중정치연합은 구 통합진보당에 참여한 세력과 개인들이 상당수 참여하고 주도하는 정당이라는 게 일반적인 평가이다.

한편 원내 유일의 원내 진보정당인 정의당은 아직 노동 기반이 취약한 편이다. 노동정치연대, 진보결집더하기, 국민모임 등과의 11월 통합으로 노동 결합력이 상대적으로 나아졌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는 평가가 많다. 국회 환경노동위에서 민주노총 출신의 심상정 대표가 노동법 개악을 막는 데 일정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당 내 노동자 기반과 노동운동과의 연대는 아직 취약한 편이다.

노동문제는 박근혜 정부 하에서 중요한 정치적 이슈이기도 하다. 특히 박근혜 정부가 2015년에 이어 2016년에도 노동4법 통과와 쉬운 해고,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강행 등 노동운동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노동유연성(비정규직화)을 더욱 밀어붙이는 정책 기조를 견지하면서 노동문제는 가장 큰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노총도 쉬운 해고 등 노동개악 반대 등의 이슈를 내걸고 총선 공투본을 꾸리고 총선 투쟁을 결의하고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