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통합진보당 이름에서 '진보'를 지워야"
        2012년 07월 27일 11:08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이 통합진보당에서 이석기, 김재연 의원 제명이 부결되자 27일 논평을 통해 “통합진보당 이름에서 ‘진보’를 지워야 하는 이유 네 가지’를 발표했다.

    진보신당 박은지 대변인은 “누구나 ‘진보’를 참칭해 역설적으로 진보의 위기인 시대, 어제의 결과(제명 부결)는 쓰러져가는 진보에 쐐기를 박은 격이 됐다.”고 밝혔다.

    또한 “제명안 부결로 인해 통합진보당의 혁신은 이제 물건너갔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당을 계속 유지하려면 당명에서 ‘진보’자를 떼어내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진보신당이 밝힌 첫 번째의 이유는 “통합진보당은 원칙없는 세력규합의 필연적 귀결을 보여줬다.”는 것이다. 박 대변인은 “선거와 의회를 중심으로 원칙없이 여러 세력이 연합할 때 생길 수 있는 패권과 잡음이었다.며 “비례대표 부정선거의 원인도 같은 당이지만 자기 세력 국회의원이 더 많이 나와야 한다는 과욕으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이유로 “자기 부패조차 해결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박 대변인은 “진보정당은 기성정당에 비해 의석수나 지지율은 낮지만 도덕성과 청렴성을 생명으로 해왔다.”며 “하물며 ‘차떼기당’으로 불리는 새누리당도 한나라당 시절 디도스 공격과 연루된 최구식 의원에게 탈당을 요구했고 최 전 의원이 이를 받아들인바 있다.”고 지적했다.

    세 번째 이유로 “진보정당이 존재하는 이유를 잊었다는 것”이다. 박 대변인은 “당내 문제 해결에 많은 시간을 소모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에 수긍이 가기는 하나, 통합진보당은 노동자 민중의 이해를 대변하는 진보정당의 탄생 이유를 읹고 당내 권력 다툼을 멈추지 못했다.”며 “본말이 전도됐다”고 비판했다.

    진보신당은 마지막으로 “노동의 조직적 기반도 버렸다.”며 ‘진보’자를 지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노총은 통합진보당 지지와 관련해 김재연, 이석기 의원 제명을 전제로 한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며 “따라서 제명 부결은 그 동안 진보정당이 계급적 기반으로 해왔던 민주노총 등 조직적 기반이 없어져도 상관없다는 뜻”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진보진영 누구도 이 사태가 어떠한 더 큰 결과를 초래할 지 입에 올리기조차 두려워 한다.며 “이제는 고쳐쓰기 조차 불가능한 통힙진보당, 당원들의 입에서 ‘당 해산’이 나오고 있는 지금 통합진보당은 그 당명에서 ‘진보’를 지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진보’를 지우는 것이 “한국사회 진보진영에게 통합진보당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행’이다.”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