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민당 의원이자 전 차관,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였다" 망언
        2016년 01월 14일 02:17 오후

    Print Friendly

    일본 집권당 자민당 중의원 의원(6선)이자 전 문부과학성 부대신(차관급)이 과거 일본군 위안부가 “직업적 매춘부였다”는 망언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자민당 본부에서 14일 열린 외교·경제 협력본부 등의 합동회의 자민당의 사쿠라다 요시타카 전 문부과학 부대신이 구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직업적 매춘부였다. 그것을 희생자였던 것처럼 하고 있는 선전공작에 너무 휘둘렸다”고 발언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사쿠라다 전 부대신은 매춘방지법이 전후(戰後)에 실시되기 전까지 매춘은 직업의 하나였다면서 “(군 위안부가) 매춘부였다는 것을 주저해서 (말하지 않기 때문에) 틀린 사실이 일본과 한국에서도 퍼져있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날 합동 회의에는 의원 약 10명이 참석. ‘난징대학살’에 관한 중국의 자료가 세계기억유산에 등재된 것을 둘러싸고,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에 요구하고 있는 제도 개선 등에 대해 외무성 간부가 설명하고 있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한 명 한 명 의원의 발언에 답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작년 일한 양국 외교장관이 합의한 것이 전부”라고 답했다.

    사쿠라다 요시타카 전 부대신은 현직 문부과학성 부대신으로 있을 때에도 위안부 강제동원은 날조라는 망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2014년 3월 도쿄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수정을 요구하는 집회에서 한 인사말을 통해 “나는 거짓말을 하거나 사람을 속이거나 사실을 날조하는 것을 정말 싫어하는 사람”이라며 “여러분과 생각이 같다.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일본군 위안부를 ‘날조된 사실’로 간주하는 인식을 드러내면서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수정하자는 주장에 동조하는 것을 드러낸 것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