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중집,
    총선방침 토론안 폐기, 재논의키로
    독자적 '민주노총당' 창당 둘러싸고 찬반 격론 진행돼
        2016년 01월 08일 03:34 오후

    Print Friendly

    총선방침을 논의하기 위해 7일 개최된 민주노총 중집(중앙집행위)에서 자정 가까운 시간까지 장시간의 토론을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정치위원회에서 총선방침 토론안으로 3가지 안으로 제출됐던 방안 모두를 폐기하고 19일 중집에서 다시 원점에서 총선방침을 상정하여 논의하기로 했다.

    정치위원회를 거쳐 올라온 안은 1안 기존의 진보정당과 다양한 노동진보세력 모두를 포괄하는 “선거연합정당”을 통한 연대연합, 2안 동의하는 세력들이 참여하는 “부분적 선거연합정당”과 단수 또는 복수의 진보정당 그리고 비정당세력이 공존한 상태에서의 연대연합, 3안 “총선공동운동본부” 구성을 통한 대응이었다.

    중집 회의에서는 산별노조 위원장들과 지역본부 본부장들이 거의 전원 발언을 하는 등 장시간 토론이 이어졌으며 전면적이든 부분적이든 민주노총이 주동적으로 선거연합정당을 창당하자는 안을 중심으로 찬성과 반대 의견이 치열하게 논의되었다.

    특히 현재의 진보정당과 다양한 노동진보 조직들에 선거연합정당에 대한 취지를 설명하였으며 특히 지난해 12월 24일에는 노동진보단체 연석 간담회를 개최하여 논의를 했지만 필요성을 긍정하는 찬성의견과 현실성의 문제와 과거 진보정당운동에 대한 평가 등을 이유로 한 반대의견이 나뉜 상황이었다.

    1안의 선거연합정당은 현재의 진보정당들을 그대로 존재한 상태에서 이들 정당들과 노동진보단체들이 별도의 연합정당을 구성하여 총선을 공동 대응하자는 취지였다. 하지만 이는 현재의 진보정당들이 난색을 표하는 상황이며, 또 현행 정치관계법에서 이것이 가능하기도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2안에서는 동의하는 세력과 함께 부분적 선거연합정당을 먼저 구성하고 다른 진보정당과 연대연합하자는 것이 제출되었으며, 이 안은 부산본부 정치위원장이 구체적인 내용으로 발의했다. 사실상 이 안은 민주노총이 정의당, 녹색당, 노동당 등 현재의 진보정당과 별도의 독자적 정당을 창당하고 다른 진보정당과 연합하자는 성격이 강했다.

    3안의 총선공동운동본부 안은 총궐기와 총파업 투쟁의 11대 요구안을 중심으로 총선 시기에에도 대중투쟁을 전개하면서 다양한 진보진영의 총선 후보들이 협력하고 단일화하여 공동대응하도록 조정하여 지원하자는 내용이었다.

    중집에서는 구 통합진보당 성향에 가까운 성원들이 민주노총이 주도하고 전농 등과 협력하여 독자적인 선거연합정당(민주노총당)을 창당하여 선거에 대응하자는 목소리를 강하게 냈고, 분화된 진보정당의 현실과 과거의 분열 등으로 진보정치에 냉소적인 현장 분위기에서 민주노총당으로 조합원들이 결집할 수 없으며 오히려 현장의 분열을 조장한다는 반대 목소리들이 팽팽하게 나뉘었다.

    팽팽하게 논의가 진행되면서 결론을 내리기 힘들자 상집에서 중재안을 제출했지만 전남, 경남, 부산본부장 등 일부 중집 성원들이 제출된 총선방침 토론안 1~3안 전체를 폐기하자는 의견을 강력히 피력하여, 최종적으로는 1~3안을 폐기했다. 19일 중집에서 상집에서 토론안이 아니라 총선 방침안을 제출하여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필자소개
    정종권
    레디앙 편집국장, 전 진보신당 부대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