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개악 저지
28~30일 민주노총 총파업
중집, 농성과 파업 등 투쟁방침 결정
    2015년 12월 18일 01:4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노동개악’ 입법 저지를 위한 투쟁계획과 3차 민중총궐기 추진 방안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17일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노동5법이 국회의장 직권상정 등으로 처리되거나, 22일 환노위 법안심사소위와 29일 이후 본회의에서 야합 처리될 것에 대비해 대규모 농성과 총파업, 파업집회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17일 중집 회의 모습(사진=노동과세계)

17일 중집 회의 모습(사진=노동과세계)

확정된 세부 일정에 따라 민주노총은 입법투쟁을 위해 22일부터 임시국회 종료일까지 국회 앞 농성을 전개하고 이날부터 24일까지를 집중적인 대규모 농성기간으로 정했다. 이 기간에는 전국에서 1천 명 이상의 간부들이 상경해 농성에 참여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노동개악’ 저지 투쟁 핵심 방안으로 총파업이라는 일관된 방안을 확정지었다. 이에 따라 28일부터 30일까지를 총파업 기간으로 설정해 가맹조직들이 순차적으로 파업하기로 했다.

총파업 시작일인 28일은 금속노조와 공공운수노조를 제외한 산별노조와 노조연맹들이 파업하고 지역별로 총파업 집회를 개최한다. 29일은 공공운수노조, 30일은 금속노조가 각각 파업에 돌입한다. 29일은 서울에서 전국 집중 파업집회를 열고 30일에는 다시 지역별 파업집회로 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다만 임시국회에서 노동5법이 직권상정되거나 양당이 기습적으로 합의 처리할 경우 확정지은 일정과 별개로 즉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19일 예정된 3차 민중총궐기는 ▲노동개악 저지 ▲백남기 농민 쾌유 기원 ▲공안탄압 분쇄 ▲세월호 진상규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등을 핵심 의제로 결정했다. 3차 민중총궐기는 1, 2차와 달리 지역 분산 개최하며 서울에선 광화문광장에서 문화제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3차 민중총궐기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소요죄’가 적용된 것에 항의하는 의미로 ‘소요문화제’를 열기로 했다. ‘소요문화제’란 소란스럽고 요란한 문화제를 뜻한다. 2차 민중총궐기가 집회시위의 자유를 제한하는 정부에 저항하기 위해 가면과 복면을 썼다면, 3차 총궐기에선 ‘소란스럽게 소리 나는 물품’과 ‘요란하게 보이는 가면이나 복장’으로 참여하게 된다.

문화제 이후 오후 4시부터는 종각과 종로5가를 거쳐 백남기 농민이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이 있는 대학로까지 행진을 이어간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