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인명사전 배포 결정에
하태경, 민족문제연구소 맹비난
    2015년 11월 11일 12:52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시교육청이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을 중·고등학교 내에 보조교재로 비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여권 내 반발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는 민족문제연구소가 해산된 통합진보당과 흡사한 단체라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해 11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친일인명사전의 본질을 친일마녀사전”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11일 오전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민족문제연구소는 공인된 국가기관이 아니라 사설단체”라며 “검증도 안 된 기준을 가지고 자기들만의 기준이 유일한 진실인 것처럼 일종의 친일파를 만들어서 마녀사냥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종북 논란에서 문제는 종북의 기준은 무엇인지 논란이 심하다. 심지어 고영주 이사장은 문재인, 노무현도 공산주의자라고 본다”며 “만약에 고영주 이사장의 관점을 가진 사람들이 종북인명사전을 만들어 가지고 배포하고 서울시교육청이 전국 학교에 배포한다고 하면 동의할 수 있겠나”라도 했다.

그는 또한 “노무현 정부가 만든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박정희 대통령을 친일로 만들고 싶지 않았겠나. 그런데 박정희 대통령이 빠졌다. 애국가를 만든 안익태도 빠졌다. 그런데 민족문제연구소는 다 들어갔다”면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은) 대한민국을 흠집을 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대한민국은 어떤 나라인가. 식민지를 극복하고 산업화를 이룬 아시아 최고의 민주국가 아닌가”라며 “세계 11위권의 OECD 선진국인데, 반민족 범죄자들이 외세와 결탁해서 세운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이런 통진당식 사고를 하는 단체,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사물을 볼 때 제대로 보겠나”라고 민족문제연구소가 좌편향적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좌편향 지적에 관해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파 규정하는데 좌우가 어디 있나 8년 동안 24개 분야의 명확한 기준 마련해 놓고 뚜렷한 친일행적의 증거가 있는 사람, 예를 들어서 충성혈서를 썼다거나 헌납모금운동을 했다거나 적극 친일파들만 엄격하게 골라서 그것도 편찬위원회는 우파 인사들도 다 넣어서 만든 것”이라며 “이 기준이 객관성에 어떻게 문제가 있다는 것인가”라고 반박한 바 있다.

하 의원은 민족문제연구소를 ‘과대망상 환자’라며 원색적 비난도 쏟아냈다.

공과 중 과에 집중해 객관적으로 기술한 것이라는 민족문제연구소 입장에 대해 “민족문제연구소는 과대망상 환자들”이라며 “민족문제연구소는 사설 단체다. 그러면 적어도 보수, 진보 좌우가 어느 정도 합의를 해 줘야 자기들의 공신력이 생기는 거 아닌가. 그런데 어떤 보수진영도 민족문제연구소의 공신력을 인정해 주는 바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왜 이걸 배포하는 데에 서울시 교육청이 국민세금으로 하냐”며 “자기 돈으로 뿌리라고 하라. 민족문제연구소 돈으로”라고 격앙된 어조로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