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 대통령에게
    진실한 사람은 '친박'뿐?
    박지원 "장차관들, 군사작전 하듯 총선 앞으로"
        2015년 11월 11일 10:55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대통령이 “진실한 사람만 선택해달라”며 ‘국민 심판론’을 꺼내든 것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대통령과 가까운 친박만 내보내겠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총선 개입’ 주장에 힘을 실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야당을 겨냥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하는 법안들은 19대 국회 임기 만료와 함께 자동 폐기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국회가 이 법안들을 방치해 자동폐기된다면 국민은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위해 진실한 사람들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주시길 부탁한다”고도 했다.

    야당은 해당 발언에 대해 명백한 총선 개입이라는 입장인 반면 여당은 국회선진화법으로 인해 정부가 추진하는 일부 법안들이 통과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심경을 밝힌 것뿐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박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11일 오전 K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산적한 경제, 외교, 남북문제가 있는데 대통령이 왜 총선에만 관심이 많은지 모르겠다”며 “진실한 사람, 친박이 진실한가. 국회를 꼭 그렇게까지 겁박을 해야 하는지 이해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또 “지금 정부의 장·차관, 공기업 사장들, 청와대 비서진들이 인천상륙작전 하듯 전부 총선 앞으로 뛰어나오고 있지 않나”라며 “대통령이 그렇게 국정을 생각한다면 그 공백을 메우는 것이 급하지, 어떻게 진실한 사람을 뽑으라고 총선에 개입하시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거듭 비판했다.

    박 의원은 “정부, 청와대가 텅 빌 정도로 총선작전 나가고 있지 않나. 이 책임은 대통령께 있다. 그런 것을 먼저 단속하면서 진실한 사람을 뽑아달라고 호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국회를 겁박하면서 진실한 사람 뽑으라며 전부 친박만 내보낸다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군사작전 하듯 (총선에 때문에) 그렇게 뛰어나가게 하고 그 중에서 진실한 사람 뽑으라고 하면 자기가 데리고 있던, 당신에게 가까운 친박만 진실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처럼 들린다”고 지적했다.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총선 출마를 위해 교체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그는 “우리 국민들은 이미 그 분들이 장·차관, 청와대 들어갈 때 떠날 줄 알고 있었다. 예견된 일 아니겠나”라며 “개각을 해서 한꺼번에 정리를 해줘야지, 오늘은 이 사람 빠지고 내일은 저 사람 빠지고 모레는 여기를 바꾸겠다, 7~8개월짜리 장관 뻔히 나갈 것을 알면서도 임명해놓으면 총체적으로 인사난맥이고 공무원들이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나”라고 질타했다.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 때마다 법안을 통과시켜달라고 사정하는 것도 단지 메아리뿐인 것 같아서 통탄스럽다’며 국회선진화법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에 대해서 박 의원은 “국회선진화법안은 황우여 교육부총리가 원내대표 때 박근혜 대통령께서 국회에 계시면서 주도적으로 통과시켰다”며 “당신들이 그렇게 통과시켜놓고 이제 와서 국회선진화법 때문에 일을 못하겠다는 것은 자기들의 책임이다. 자꾸 자기들의 책임을 야당과 국회에 넘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 ‘팩스 입당’으로 논란이 된 김만복 전 국정원장에 대해선 “그 분이 국정원장으로 재임하면서 선글라스맨, 언론회고록을 통해서 국가기밀을 누설하고, 자격이 없는 분”이라며 “저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총선을 출마하건 말건 거기에다가 맡겨두고 제발 좀 논의가 안 됐으면 좋겠다. 논의할 가치가 없는 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