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만복 "난 새누리당과 정서 맞아"
    박민식 "배신한 사람 받는 거, 옳지 않다"
        2015년 11월 10일 10:52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팩스 입당’으로 논란이 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새누리당 내 일부 출당 목소리에 대해 “당이 나를 출당시킬 수가 없다”며 “내 상식으로는 출당시킬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참여정부 시절 국정원장은 지낸 그는 지난 8월 새누리당에 입당했으나 10.28 재보궐 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도와준 것이 알려져 출당 요구가 높아졌다.

    김 전 국정원장은 10일 오전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야당 후보를 도운 것은 해당행위라는 당 내 주장에 대해 “안 도왔다. 그 후보가 고향 후배인데 개인적으로 사무실에 초청을 했다”며 “사무실에 갔더니 회의 말미에 한번 말씀 좀 해달라고 해서 다른 말한 게 아니라 국정 철학에 관해서 설명하고 정영기 후보를 격려하고 끝냈다. 그게 무슨 해당행위인가”라고 말했다.

    김 전 국장은 또한 “내가 새누리당에 입당이 돼서 당원이 됐는지도 몰랐다”며 “입당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절차를 거쳐서 당원 자격을 부여하는 줄 알았다. 특히 저는 노무현 정부의 국정원장 출신이기 때문에 새누리당의 최소한 간부 정도 되는 사람이 저를 불러서 입당 동기나 활동계획들을 알아보고 입당 사실을 통보해 주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그렇지만 새누리당은 현재까지 일체 연락이 없다. 11월 5일, 신문 보고 사실을 알았다”며, 2개월간 당비도 납부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입당원서를 쓸 때 기재란에 당비 액수와 계좌번호를 쓰게 돼 있다. 자동으로 나간 거고 은행에 잘 안 가지 않나”라고 해명했다.

    만약 출당 조치가 내려올 경우에 어떻게 대응하겠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아니. 출당을 안 할 거니까 새누리당 공천도 한번 생각해 볼 것”이라고 확신했다.

    하태경 의원 등이 해당행위라며 김 전 원장의 출당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선 “그렇게 언론플레이를 하면 안 된다”며 “상식을 넘어서는 행위”라고 했다.

    참여정부에 국정원장을 지낸 이력이 새누리당과 맞지 않다는 일부 지적에도 그는 “제 사고의 틀은 보수적”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은 내가 국정원에서 마침 간부 내지는 국정원장까지 된 시기였고, 새정치민주연합이 아니라 노무현 대통령의 안보정책 내지는 대북정책에 내가 직접 관여했기 때문에 그 쪽하고 정서가 맞았다. 하지만 내 기본적인 정서나 내 이념은 약간 보수적이다. 새누리당과 정서가 맞는다”고 했다.

    반면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서 “기본적으로 해당행위에 해당할 뿐만 아니라 절차적인 것을 떠나서라도 당의 정체성하고도 맞지 않고 인간적인 차원에서도 상대방 당이지만 그렇게 정면으로 배신한 사람을 우리가 선뜻 받아들인다, 이것은 정치 도의상 옳지가 않다”며 “반드시 당에서 적극적인 출당이든 제명이든 그런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당원인 줄 몰랐다는 김 전 원장의 해명에 대해선 “일반사람도 아니고 대한민국 최고 정보기관의 수장인 국정원장이었던 사람이 할 말인가”라며 “당비까지 납부했는데 자기가 당원이 된 사실을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궁색한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까지 지낸 사람이 그런 식으로 팩스 입당을 아주 기습적으로, 사람들 모르게 한 절차도 이상하고 또 그 이후에 재보궐 선거에서는 새정치연합의 후보 지원하는 장소에 가서 발언도 하고 어떻게 보면 엽기적인 행태”라며 “저는 기본적으로 이 분의 입당이 형식적으로는 어떨는지 모르지만 당의 정체성하고는 전혀 맞지도 않다”고 거듭 출당을 촉구했다.

    김무성 대표는 환영 의사를 보이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박 의원은 “제가 직접 김무성 대표한테 확인을 했다. ‘대표님 정말 환영하십니까?’ 하니까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그렇게 반어법적으로 말한 것이다’ 이렇게 답했다”며 당 내 출당 분위기가 강하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