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교과서 발행체제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 제안
확정고시 절차 중단 촉구...새누리당 거부 뜻 밝혀
    2015년 10월 29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8일 역사교과서의 발행체제를 논의하는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하자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는 역사학자 등으로 구성된 별도의 논의기구에 맡기고 정치권은 민생현안에 집중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에 새누리당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쟁점을 확대하려는 정치적 계산이라며 거부의 뜻을 밝혔다.

다시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경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여당이 현행 검인정제도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니 역사교과서 발행체제의 개선방안을 백지상태에서 논의하는 새로운 기구를 구성해 보자”며 “대신 대통령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고시 절차를 일단 중단해 달라”고 제안했다.

문 대표는 “역사학계와 교육계 등 전문가들과 교육주체들이 두루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해 발행체제 전반을 검토하고 논의해 보자는 제안”이라며 “여기서 현행 역사교과서의 내용을 충분히 검증하고, 검인정 제도를 발전시키는 방안과 대안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표의 이 같은 제안은 교육부의 확정고시 전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마지막 승부수인 것으로 읽힌다.

그는 “대통령이 결단을 하라”며 “지금처럼 경제와 민생을 외면하고 국민을 상대로 전쟁을 벌일 것인지, 역사교과서 문제는 사회적 논의기구에 맡기고 경제와 민생에 전념할 것인지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압도적인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고시를 강행하는 것은 심각한 국민분열을 초래할 뿐”이라며 “정치가 이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우리 경제와 민생은 심각한 나락으로 빠질게 분명하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논의기구 결과에 따르는 것을 전제로 그때까지 정치권은 교과서 문제 대신 산적한 민생현안을 다루는 데 전념하자”며 “그리 된다면 우리 당도 국정교과서 반대 서명운동을 잠시 접고 사회적 논의기구 결론이 나올 때까지 경제 민생 살리기에만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문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을 내고 난색을 표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교과서 문제를 정치의 한복판으로 끌고 와 정쟁을 지속시키겠다는 정치적 노림수에 불과하다”며 “10.28 재보궐선거에서 완패한 야당 지도부가 선거패배의 책임을 회피하고 야권의 분열을 막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