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대 직장인,
    10명 중 8명이 3년 안에 그만둬
    홍종학 "노동시장, 경직성 아니라 지나친 유연성이 문제"
        2015년 10월 14일 08:10 오후

    Print Friendly

    첫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세대인 20대의 10명 중 8명이 한 직장에서 3년도 근무하지 못하고 퇴직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30, 40대 또한 10명 중 6명이 3년 이상 근속하지 못했다. 정부여당이 노동시장의 경직성을 이유로 노동개혁을 추진하고 있지만, 오히려 노동시장이 지나치게 유연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새정치민주연합 홍종학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이 14일 한국고용정보원의 자료(2013년 기준)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3년 미만 근속한 20대 이하의 고용보험가입자가 회사를 퇴직(고용보험 상실)한 경우는 전체의 83.5%에 달했다. 이는 은퇴 시기인 60대 이상의 직장인의 고용보험 상실률(84.7%)을 제외하면 가장 높은 비율이다.

    2013년 한 해 동안에만 고용보험자 1,157만 1,213명 중 48.5%인 561만 6,445명이 회사를 떠나 고용보험자격을 상실했다. 그 중 3년 안에 회사를 떠난(고용보험 상실) 인원은 고용보험 기간이 3년 미만인 자 688만9,175명 중 71.5%인 492만7,926명이다.

    고용보험 상실자 인원에는 동일인이 1회 이상 퇴직해 중복 계산된 경우까지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이를 감안하더라도 퇴직으로 고용보험을 상실하는 경우의 수가 3년 미만 고용보험 취득·유지 경우 71.5%나 돼, 고용불안이 매우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했다.

    특히 20대 직장인 중 3년 미만 근속자 186만 6,802명 중 83.5%인 155만 8,845명이 2013년 직장을 떠났다. 실업에서 벗어나 겨우 취업에 성공해도 자의 또는 타의에 의해 10명 중 8명 이상이 3년 내에 회사를 떠난다는 것이다.

    더욱이 근속 1년 미만인 20대의 경우 고용보험자 숫자보다 상실자의 숫자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106만 8,628명 중 110.4%인 117만 9,855명 퇴직). 퇴직 후 타 기업에 재취업을 했다가 또다시 퇴직을 한 경우 때문이다. 이는 20대 가운데 1년 사이 2번 이상 퇴직하는 인원이 10만 여명에 달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셈이다.

    30~50대 고용보험자 역시 보험의 상실률 또한 60%대다. 3년 미만 근속자 가운데 직장을 잃는 비율을 세대별로 살펴보면 ▲30대는 62.8% (190만5650명 중 119만7675명), ▲40대는 64.7% (152만979명 중 98만4419명), ▲50대는 69.1% (105만2132명 중 72만6738명)다.

    1년 미만 근무하면서 직장을 1회 이상 그만두는 경우(피보험자격 상실)의 비율도 30대의 경우 85.6%, 40대의 경우 88.7%로 매우 높았다.

    홍종학 의원은 “노동개악은 생존권을 박탈하고 노동 불안정성을 심화시키면서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정책”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악은 재벌의 단기적인 이익을 위해서 국민들의 경제를 파탄 내는 최악의 정책”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