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안 "주체사상 무비판 게재"
    새정치 "잘못된 자료, 왜곡된 내용"
        2015년 10월 13일 02:57 오후

    Print Friendly

    황교안 국무총리가 기존 검인정 체제 하의 역사교과서의 일부를 예로 들며 친북 좌편향 됐다고 주장한 한편 새정치민주연합이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황교안 총리는 13일 오전 국회 대정부 질의 답변에서 “(검인정 역사교과서가) 북한에서 주장하는 주체사상을 무비판적으로 게재하고 있다. 이걸 어린 학생들이 보면 어떻게 생각하겠나”라며 “6.25 전쟁에 대해서도 책임이 남한에도 있는 것처럼 서술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6.25 전쟁 당시 남한의 양민학살을 상세히 소개하고, 북한의 사례는 전혀 소개하지 않는 교과서가 있다”고도 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은 즉각 브리핑을 해 반박했다.

    새정치연합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국무총리께서 답변을 하시면서 일부 왜곡된 내용에 편향된 교과서 사례를 들었다. 아마도 교육부에서 전달한 자료를 가지고 말씀을 하신 것 같다”며 “지금 교육부에서 전파된 자료 등을 가지고 정부나 새누리당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왜곡된 교과서의 사례는 잘못된 것들이 대부분”이라고 꼬집었다.

    김일성의 주체사상을 긍정적으로 기술해 학생들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황 총리의 주장에 대해 “이는 금성출판사, 천재교육, 두산동아 등을 일컫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 교과서들은 분명히 ‘주체사상은 반대파를 숙청하는 구실 및 북한 주민을 통제하고 동원하는 수단으로 이용되었다’고 분명히 기술하고 있다. 긍정적인 내용이 아니라 부정적으로 기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6.25 전쟁의 책임이 남북 모두에게 있다고 오해하도록 기술했다’는 취지의 답변에 대해서도 이 원내대변인은 “미래엔 교과서를 보면 ‘한국전쟁의 발발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분명히 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어떤 교과서가 옳고 그르다, 친일 교과서 운운하기 이전에 근거부터 정확하게 확인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잘못된 자료를 확인도 하지 않고 왜곡된 내용을 가지고 자꾸 언론에 이야기를 하시고 국민들에게 이야기하는 것을 저희가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 잘못된 내용, 왜곡된 내용을 가지고 그것을 근거로 이야기하는 것을 즉각 중단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날 새정치연합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종걸 원내대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 방침에 대해 “정부와 여당은 교과서를 ‘국민통합을 위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로 바꿔 부른다고 했다”며 “참 나쁜 대통령과 참 좋은 잔머리의 꼴불견 조합”이라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 교과서는 ‘국민 획일화를 위한 참 나쁜 역사교과서’이다. 국정 교과서라고 하기도 창피한 ‘박정’ 교과서, 중립적, 객관적 내용이 아닌 극우세력이 이미 내용을 정해버린 ‘답정너’ 교과서”라며 “오히려 국민을 분열시킨다. 정부여당은 헛된 말장난으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