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박, 김무성 공격 지속
    김무성, 최고위 등 공식 일정 불참
        2015년 10월 01일 11:13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개인 사정을 이유로 자신이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청와대와 친박계가 전날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맹비난한 것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선 오픈프라이머리에 정치 생명을 걸겠다던 김무성 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친박계 좌장격인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은 “이 문제에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김무성 대표가 이야기 한 것도 잘못된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내가 김무성 대표가 안 나왔기 때문에 참 말씀 드리기가 어렵지만 이미 물 건너간 문제를 가지고 계속해서 안심번호 가지고 국민공천제라 하는 것은 빨리 철회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공천권을 쥐기 위해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반대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선을 긋기도 했다.

    서 최고위원은 “왜 정치생명을 건다고 이야기를 했고 누가 정치생명을 걸라고 얘기 했는가. 본인이 이야기 했고 단 한 명의 전략공천도 없다는 이야기도, 청와대에서 이야기 했는가 누가 얘기 했는가”라고 반문하며 “개인이 한 이야기를 가지고 그것으로 혼돈스럽고 혼란스러우면 안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또 “당에서 의논하고 협의하고 해나가면 아무 일 없는 것을 가지고, 몇몇 사전에 조율했던 사람도 책임이 있어야 한다”며 “엉터리다. 정치가 뭔지도 모르고, 의제가 뭔지도 모르고 이 문제가 미칠 영향도 모르고 딱 대표한테 갖다 줘서, 합의하도록 한 당내 참모들도 다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 최고위원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가 여론조사 문제를 보완한 개념에 불과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며 용어 자체에 대한 문제까지 제기하면서 “안심번호 전화번호도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500억이라는 예산이 들어가는데 이것 누가 내야 하나”라며 “좋은 방법이라면 해야 한다. (하지만) 이미 김문수 전 지사가 보수혁신위원회에서 이 문제는 안 된다고 결론 내렸던 부분”이라고 했다.

    보도자료를 통해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 강력 비판했던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서 “김무성 대표가 과거에 공천 과정 속에서의 불이익을 받은 트라우마가 있어서 그런지 너무 과민반응을 일으킨 것 같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가 ‘내가 있는 한 전략공천은 없다’며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한 반박인 것이다.

    김태흠 의원은 “지금까지 전략공천 하자고 주장한 사람 한 사람도 없다”며 “오픈프라이머리가 문제점이 있다고 부정하면 과민반응을 일으킨다”면서 재차 김무성 대표를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공천제도는 그 공정하고 상대를 이길 수 있는 최선의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이어야 한다.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올바른 후보를 우리가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거다. 그런데 (김무성 대표는) 한 면만 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절차상의 문제에 대해서도 “이 합의를 하기 전에 당내 의견수렴을 한 다음에 야당과 합의를 했어야 되는데 본인 독선적으로 합의를 했다”고 했다.

    비박계는 청와대가 익명으로 김무성 대표를 노골적으로 비난한 것에 대해 여당 대표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청와대에서 우려가 있는 부분을 대표에게 비공개적으로 했으면 좋았을 텐데,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이렇게 한다는 것은 조금 성급하지 않았나 싶다”며 “서로가 왜곡되고 불소통되는 부분은 다시 한 번 협의를 해야지, 청와대가 공개적으로 민심왜곡, 조직선거, 세금공천이 우려된다, 이렇게 하는 것은 현재 여당 대표가 야당 대표와 만나서 협의를 해서 나온 안을 가지고 바로 직격으로 이렇게 한다면 여당 대표를 상당히 무시하는 것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최고위원회는 물론 국군의 날 행사, 부산영화제 개막식 등 이날 일정을 전면 불참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