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사정 타협안에 맞서
    민주노총 총파업 등 총력투쟁 결의
    "노동세력 총결집해 반노동 분쇄할 것"
        2015년 09월 15일 01:15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이전과는 다른 비상한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요건 이른바 ‘쉬운 해고’의 내용이 포함된 노사정 타협안을 한국노총이 수용하면서 민주노총으로선 강력한 총파업 투쟁 외에는 선택의 여지도, 물러설 곳도 없는 상황이다.

    민주노총은 15일 오전 10시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한상균 위원장 삭발식 및 투쟁계획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은 ▲16일 노동부 대상으로 한 전국 지역본부 동시다발 규탄 집회 개최 ▲17일 2천여 개 단위사업장 대상 전국 단위사업장 대표자대회 개최 ▲18일 전국 사업장에서 야합규탄 중식집회 등 공동행동 돌입 ▲19일 확대간부 이하 조합원 참여 총파업 선포 결의대회 개최 ▲각계각층 민중시민사회단체와 노동개악 분쇄 범국민대책기구 구성을 추진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추석 전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시기와 지침은 위원장에 일임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이러한 계획을 14일 비상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열고 확정했다. 같은 날 한국노총 중집은 파행 끝에 표결을 통해 노사정 대타협안을 통과시켰다.

    기자회견에 앞서 한 위원장은 삭발식을 진행했다. 회견에 참석한 중집 성원과 지역본부 및 산별노조 간부 등도 노사정 대타협 조인식이 진행된 이날 오전 7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야합에 항의하며 항의삭발을 결행하기도 했다.

    한

    삭발하고 있는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사진=유하라)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혁을 7년 전 정리해고 제도 도입 이상의 개악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 위원장 등 간부들은 투쟁 동력을 모으는데 온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한상균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헌법을 짓밟고 행정지침만으로 쉬운 해고와 취업규칙 불이익 요건 변경이라는 가공할 만한 무기를 앞세워 이 땅의 전체 노동자들을 추풍낙엽처럼 떨어뜨리려 한다”며 “우리는 이러한 반민주적이고 반노동자적 행위를 자행하는 정권을 독재정권으로 규정하고자 한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에 맞서 “노동세력의 총집결을 만들어내겠다”며 “노동자의 이익을 대변하지 못한 조직은 노동조합이 아니다. 분노하는 모든 노동자와 독립노조, 청년, 노년, 알바노조 할 것 없이 반노동 정책에 분노하는 모든 노동세력을 하나로 결집하고 범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범국민대책기구 꾸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나라 관료는 수구세력을 대표해서 노동자를 벼랑을 내몰아 그들의 권력 지키는 데만 혈안이 돼있다. 이것을 어떻게 노동탄압이라고 협소하게 규정할 수 있나”라고 반문하며 “민주노총은 서서 죽기를 역사의 사명으로 여기고 저력을 회복해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 김창곤 본부장은 “15년 전 1750명의 노동자를 정리 해고하겠다는 정권과 자본에 맞서 삭발 감행했다. 15년이 흘러 정부청사 앞에서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임금피크제에 맞서 다시 삭발을 했다”며 “이게 그동안 대한민국에서 이뤄진 노동의 역사다. 암울하다. 비참하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정리해고가 시행되고 헤아릴 수 없는 노동자들이 쫓겨났다. 노조라도 있으면 저항이라도 할 수 있지만 미조직 노동자는 그럴 수도 없다”며 “한국노총의 야합으로 인해 2천 만 노동자가 백척간두에 서 있다. 이제 민주노총만 남았다. 역사의 부름 앞에서 2천 만 노동자의 생존을 위해 이 정권의 만행에 맞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무금융연맹 이윤경 위원장 또한 “국민 100%가 행복해지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한 박근혜는 국민 1%를 만족시키는 정권으로 전락했다. 이제는 99%가 일어나서 싸워야한다”며 “87년, 96·97 노동자 대투쟁에는 넥타이 부대는 늘 선봉에 있었다. 이번 투쟁에도 사무금융연맹 전조합원 역량 모아 박근혜 퇴진, 말 같지도 않은 노동개악 철폐 분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투쟁 의지를 밝혔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산별노조가 만든 제조부문 공동투쟁본부는 한국노총 측 노조의 의지가 확고해 투쟁을 계속해서 전개할 예정이다. 하지만 3개 산별노조가 소속된 공공부문 공투본의 경우 노사정위 합의안에 대한 입장 차이로 인해 공투본 내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은 17일 단위사업장 대표자회의를 통해 총파업 일정과 방침 17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