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도권 교육감 4인
    “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시류 역행”
        2015년 09월 08일 05:43 오후

    Print Friendly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이청연 인천시 교육과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이 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고 “우리 사회가 이룩해온 민주주의의 가치와 부합하지 않으며 자율성과 다원성의 가치에도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8일 정부여당의 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통해 국정화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민의와 역사학계의 의견을 경청하여 재고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시계시민교육의 흐름이 민간 자율과 자치의 시대로 이행하고 있으며 존중과 배려 속에서 다양한 가치가 상생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런 흐름은 “국가주도의 획일적 교육을 탈피하여 교육 주체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존중되는 자율적 교육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교육과정도 사회적 합의에 근거한 큰 틀의 교육범주를 정하고 그 범위 내에서 “다양한 형태와 내용의 교과서를 통해 교육과정을 보다 풍부하게 하며, 이로써 다양한 인식과 상상력의 지평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우리 스스로 선택해온 교육과정의 다원화 및 자율화 흐름과 모순된다”며 “국가가 일방적으로 확정한 하나의 교과서로 획일적 교육을 받도록 한다는 것은 우리 사회의 문화 다양성과 창의성을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며칠 전 서울대학교의 5개 역사학과 교수들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정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의견서에서는 “‘교육의 자주성ㆍ전문성ㆍ정치적 중립성’을 규정한 헌법 정신과 합치하지 않으며,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가 국가와 사회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우려의 뜻을 명확히 했다.

    또 전국역사교사모임 소속 교사 2,255명도 “정부가 공언한 하나의 역사해석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는 것은 역사교육의 본질에 정면으로 위배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4명의 교육감들은 대부분의 국가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 발행을 채택하고 있지 않은 이유가 위와 같은 내용 때문이라며 “정부는 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중단하고 어떻게 하면 보다 올바르고 풍부한 역사 교육이 잘 이뤄질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해주기를 정중히 요청”한다고 맺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