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원정수 확대 반대, 비례대표 증원 찬성
    [리얼미터] 양당 기득권 구조 타파에 공감
        2015년 07월 29일 02:16 오후

    Print Friendly

    비례대표제 확대를 중심으로 하는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이 찬성했다. 비례대표제 확대는 계층, 직능, 집단별 선호와 이익 등 유권자의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는 포괄적 정당체계가 발전해갈 수 있어 선거․정당 전공 정치학자 다수가 비례대표제를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역주의에 기반한 기존 정당들의 기득권 유지 구조를 허물기 위해 비례대표제를 확대하는 것에 대한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 응답이 57.2%로 반대 응답(30.7%)보다 26.5%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2.1%.

    반면 국회의원 정수 확대 여부에 초점이 맞춰진 ‘세비 삭감 전제 비례대표·의원정수 확대’ 찬반 조사( 찬성 27.3% vs 반대 57.6%)에서는 반대 응답이 대부분이었다.

    이들 두 조사로 결과 볼 때 우리 국민 다수가 거대 양당이 현행 선거제도를 통해 누리는 기득권 구조 타파와 이를 위한 선거제도의 혁신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하지만 의원 정수의 확대에 대해서는 세비 삭감을 전제하더라도 부정적인 입장이 다수였다.

    새누리당 지지층과 보수층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기존 정당들이 누리는 ‘지역주의 기득권’을 제거하기 위한 비례대표제 확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정의당 지지층(찬성 76.7% vs 반대 22.2%)에서 찬성이 70%를 넘었다. 새정치연합 지지층(66.1% vs 21.2%)과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62.6% vs 16.2%)에서도 60% 이상의 대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찬성 39.7% vs 반대 52.5%)에서는 반대 응답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65.8% vs 반대 16.9%)에서는 3명중 2명이 찬성했고, 중도층(63.5% vs 28.4%)에서도 대부분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보수층(찬성 41.8% vs 반대 49.1%)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반대가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부산·경남·울산(찬성 60.7% vs 반대 26.9%)에서 찬성 응답이 60% 이상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광주·전라(60.1% vs 25.5%), 대구·경북(58.9% vs 35.9%), 경기·인천(57.6% vs 29.6%), 서울(57.2% vs 25.6%), 대전·충청·세종(52.9% vs 37.5%) 순으로 절반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81.3% vs 반대 7.1%)에서 80% 이상이 찬성했고, 이어 40대(57.9% vs 30.4%), 20대(50.7% vs 30.6%), 50대(50.6% vs 42.9%) 순으로 찬성이 다수로 조사됐다. 60대 이상(45.6% vs 41.3%)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찬성이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7월 2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응답률은 5.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