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국민 다수 “내국인 사찰”
    [리얼미터] 60대 이상 외 모든 연령층 사찰 의혹 우세
        2015년 07월 21일 03:20 오후

    Print Friendly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 국정원은 이례적으로 직원 일동 명의의 성명까지 발표하며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우리 국민 절반은 국정원이 구입한 해킹 프로그램이 내국인 사찰에 사용됐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2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해킹 프로그램의 용도와 관련한 대국민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전체의 52.9%가 ‘대테러, 대북 업무 외에 내국인 사찰도 했을 것이다’고 응답해 ‘대테러나 대북 공작활동을 위해서만 해킹했을 것이다’는 응답(26.9%)보다 26.0%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20.2%다.

    방송화면

    방송화면

    거의 모든 지역과 연령층에서는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지지정당과 정치성향별로는 응답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층(내국인 사찰 22.6% vs 대테러·대북용 54.6%)에서는 ‘대테러·대북 용도로만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의 2배를 넘었다. 반면 새정치연합 지지층(74.8% vs 3.7%)에서는 절대 다수가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고 응답했고, 무당층에서도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68.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대테러·대북용 15.2%).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내국인 사찰 29.3% vs 대테러·대북용 52.6%)에서는 ‘대테러·대북 용도로만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응답자 전체의 절반을 넘은 반면, 진보층(73.7% vs 6.1%)에서는 압도적인 다수가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중도층(내국인 사찰 64.3% vs 대테러·대북용 18.8%)에서도 3명 중 2명에 달하는 응답자가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보수성향이 강한 부산·경남·울산(내국인 사찰 62.9% vs 대테러·대북용 20.7%)에서도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60%를 넘었다. 이어 경기·인천(55.6% vs 25.1%), 광주·전라(54.8% vs 16.6%), 서울(55.6% vs 30.6%), 대전·충청·세종(46.8% vs 33.2%) 순으로 ‘내국인 사찰’ 응답이 많았다. 한편 대구·경북(사찰 35.1% vs 대테러·대북용 36.4%)에서 또한 ‘내국인 사찰’과 ‘대테러·대북’ 용도 응답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내국인 사찰 21.5% vs 대테러·대북용 45.8%)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30대(78.1% vs 9.7%), 20대(67.5% vs 12.3%), 40대(55.3% vs 25.5%) 순으로 내국인에게도 사찰했으리라는 응답이 많았다. 50대(내국인 사찰 45.8% vs 대테러·대북용 38.5%)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7월 2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응답률은 5.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