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그 다음 목표는 김무성 대표일 것"
        2015년 07월 06일 10:35 오전

    Print Friendly

    국회법 개정안이 본회의에서 재의되는 6일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도 주목받고 있다. 이와 관련,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유승민 대표가 물러난다고 하면 그 다음 목표는 김무성 당 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6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서 “지금 친박은 물러가지 않으면 가만 안 있겠다고 얘기하고 비박은 비박대로 절대 못 물러난다, 이런 대결로 가고 있지만 제가 볼 때는 유승민 대표는 물러날 것이고 후임 원내대표 경선을 하면 친박이 이길 것인가?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비박 원내대표가 당선될 것이고 박근혜 대통령은 내년 총선 공천권을 행사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친박, 비박의 알력은 계속될 거고, 최종적인 공천권 행사를 위해서는 김무성 대표가 타깃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만약 원내대표가 청와대가 의도한대로 친박이 당선되면 조금 더 낫지만 지금 새누리당의 역학 구도상 비박이 되는 게 사실이다. 사실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해서 한 번도 친박이 이겨본 적이 없다”며 “국회의장, 당 대표, 원내대표 전부 비박이다. 그래서 외통위원장 경선 때는 제가 국회에서 친박들에게 농담을 한다. 이제 친박은 경선 후보도 내지 못할 정도로 축소됐다고 하면 자기들도 웃는다. 이것을 가만 보고 둘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국회법 개정안 재의와 관련해서 그는 “엊그제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개회식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께서 약 5미터 떨어져있는 김무성 대표를 쳐다보지도 않았다고 한다”며 “이런 걸로 보면 오늘 국회가 불행히도 청와대 비서실로 전락하는 그러한 날이 될 것 같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