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정권교체 안하면 큰 일"
"평소 애국가 자주 부를 때는 조명도 안하더니..."
    2012년 07월 19일 06:07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강기갑 신임 대표가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를 예방했다. 황 대표가 애국가와 관련해 “강 대표님이 부르시니까 신문에 크게 나는 걸 보고 애국가 부른 것도 이렇게 신문이 나네, 그런 생각을 했다.”고 밝히자 강 대표가 “행사 때마다 애국가 많이 불렀는데 그 때는 전혀 조명하지 않더니 요새 이상하게 애국가 부르니 조명 많이 받는데, 매일 백절씩 불러야 겠다.”고 우회적 비판으로 답했다.

강기갑 대표와 황우려 대표(사진=진보정치)

강기갑 대표는 당 상황에 대해 “아직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있지만 빠른 시일 안에 수습하고 진보정당으로 서서 힘차게 걸어가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대선 후보 내는 것이냐? 저번에는 권영길 후보님 나오셨는데”라고 묻자 강 대표가 “대선 후보 내도 되겠는지 안 되겠는지 여쭤보러 왔다”며 “대선 후보는 우리 국민들에게 내도 되겠는지 동의를 좀 구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강 대표가 “야권이 손을 잡고 공조해 진보적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고 밝히자 황 대표가 “연대를 말씀하셨는데 그 부분에 저희들은 걱정도 많이 한다. 독자적인 정당으로 커가셨으면 하는 생각이고, 정당이라는 것이 발전 과정이 있지 않는가”라며 야권연대 공조에 불편한 심기를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황 대표가 “어떤 때는 야단을 맞더라도 자기 입장을 분명히 하는 것이 긴 눈으로 봐서 좋지 않나 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히자 강 대표는 “그렇게 하면 정권교체를 못 이루는 것이 100% 기정사실이다. 새누리당이 너무 커버려서 새누리당이 잘 하면 우리가 굳이 연대 안 해도 되지만, 현재로서는 정권교체 안 하면 큰일이다.”이라고 응수했다.

마지막으로 강 대표는 “서로의 입장에서 다른 목표를 가지고 있지만 그래도 나라와 국민의 행복을 위한다는 목표는 일치한다고 본다. 이번 대선 때 저희들 많이 힘도 보태주시고 잘 봐달라.”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