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거부권 행사 후 지지율 반등
    [리얼미터] 유승민 원내대표 지지도 높아져
        2015년 06월 29일 05:59 오후

    Print Friendly

    메르스 사태로 급락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전과 비교해 반등한 가운데, 박 대통령과 대치 중인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의 지지율 또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2015년 6월 22일부터 26일까지 주간집계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33.6%(매우 잘함 9.9%, 잘하는 편 23.7%)로 1주일 전 대비 1.3%p 하락했고,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또한 60.3%(매우 잘못함 41.4%, 잘못하는 편 18.9%)로 0.2%p 하락했다. 다만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을 행사한 25일부터는 긍정평가가 반등했다. ‘모름/무응답’은 1.5%p 증가한 6.1%였다.

    박근혜 대통령,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후 지지율 반등
    메르스 정국으로 인한 하락세는 극복 못해

    일간으로 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25일부터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직전까지는 급락했고 이후 급등했다. 메르스 사태와 관련 정부의 부실대책에 대한 논란과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둘러싼 논란이 증폭된 24일까지는 19일 35.2%에서 5.3%p 급락한 29.9%를 기록했으나,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한 다음날인 26일에는 24일 대비 7.5%p 급상승한 37.4%로 30%대 중후반으로 올라섰다.

    하지만 한 달 이상 이어져 오고 있는 메르스 사태에 따른 악화된 여론이 주 초중반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집계 됐다.

    지역별로는 강원(7.9%p▼), 부산·경남·울산(6.5%p▼), 서울(5.1%p▼), 대전·충청·세종(2.1%p▼), 연령별로는 30대(4.8%p▼), 20대(4.7%p▼), 60대(3.0%p▼), 성별로는 여성(2.7%p▼), 직업별로는 농림어업(11.4%p▼), 사무직(3.6%p▼), 자영업(3.6%p▼),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4.4%p▼),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2.3%p▼)에서 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새누리당이 전 주 대비 0.5%p 상승한 37.2%를 기록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0.7%p 오른 30.1%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0.8%p 상승한 5.3%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9%p 감소한 25.4%다.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0.4%p 하락한 22.1%로 급등세는 멈췄지만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0.8%p 상승한 20.9%로 2주 연속 상승해 2위를 유지했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지난주와 같은 15.6%로 3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박근혜 대통령과 대치하며 지지율 급상승…대권주자로 발돋움 하나

    월간으로 실시하는 여권·야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6월 조사에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월간 조사로 전환된 이후 2개월 연속 여권 1위를 차지했다. 야권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선두에 올랐다.

    여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부문에서는 김무성 대표가 20.2%로 전월 대비 5.5%p 하락했지만 2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0.3%p 오른 6.2%를 기록하며 지난달 3위에서 처음으로 2위로 올라섰다. 김문수 전 지사는 5.7%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6위에 머물렀던 유승민 원내대표는 2.0%p 상승한 5.4%로 두 계단 뛰어오른 4위를 차지했다.

    야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부문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메르스 대책으로 지지층을 결집시키며 10.7%p 급상승해 24.4%로, 문재인 대표를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대표는 3.1%p 하락한 20.1%를 기록, 2위로 하락했다. 김부겸 전 의원은 1.0%p 상승한 10.2%로 안철수 전 대표를 밀어내고 3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안철수 전 대표는 0.1%p 하락한 9.3%로 4위로 내려앉았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5년 6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전화면접 방식은 16.5%, 자동응답 방식은 6.3%였다. 통계보정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여권·야권 개별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는 6월 23일과 24일 이틀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5.5%였다. 통계보정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