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사적 문제를
    돈으로 사겠다는 것"
    호사카 교수, 강제징용 일본 산업시설 유네스코 등재 신청 비판
        2015년 06월 11일 10:30 오전

    Print Friendly

    28일부터 독일 본에서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 일본이 등재 신청한 23개 산업시설 중 7곳이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가 발생한 곳이라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에선 일본이 유네스코 사무총장도 배출하고 한국의 5배에 이르는 의무부담금, 4배가 넘는 자발적 기여금을 내는 것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교수는 11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역사적인 문제를 돈으로 산다는 논리”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유네스코

    호사카 유지 교수는 “분담금이라는 것은 GDP의 비율로 결정되는 것이기 때문에 일본이 많이 돈을 낸다고 해서, 그쪽에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할 수는 없다. 일본이 유네스코에 여러 가지 기부 형식으로 돈을 많이 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자발적으로 하는 것이고 그것 때문에 일본 쪽에 대우를 잘 해야 한다든가 그런 논리는 절대 성립되지 않는다”며 “일본에선 이번에 등재가 안 되면 유네스코를 탈퇴한다는 이야기까지 들리는데, 그러면 탈퇴하라고 해야 하는 것”이라고 이 같이 말했다.

    등재 신청과 관련해 그는 “일본이 속임수를 많이 쓰고 있다. 사실 강제징용이라는 것은 1917년부터 시작됐다. (일본은 7곳에 대한) 역사를 1850년부터 1910년까지라면서 7년 후부터 시작된 강제징용이 역사에 들어가지 않는다는 식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일본의 논리대로 한다면 아우슈비츠나 부켄발트와 같은 유태인 수용소도 이전의 역사만으로 문화유산이 될 수 있다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그러니까 이건 누가 봐도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특히 아베 신조 내각, 우파 내각이니까 이런 논리를 만들 수 있다. 그렇게 볼 수 있다. 이런 앞뒤가 안 맞는 이야기는 아무리 일본이 전범국가라고 하더라도, 현재까지 자민당 정권이나 민주당 정권은 이런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