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교사‧학생 격리자 수,
복지부는 300명, 교육부는 24명?
    2015년 06월 04일 06:21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에 대한 늑장대응으로 여론에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격리자 수까지 오락가락 발표해 공분을 사고 있다. 정부는 1년 전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을 때도 사망자 수를 수차례 잘못 발표해 큰 비판을 받은 바 있어 ‘세월호 재연’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복지부는 지난 3일 오전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인 권준욱 복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의 브리핑을 통해 “격리대상자 중 교사․학생은 약 300명이 조금 안 됩니다”라고 발표했다.

반면 교육부는 3일 오후 5시 기준 「학생 감염병 대책반 일일상황 보고」를 통해 학생 격리대상자 총 23명(대학생 8명 포함)이며 교직원은 9명이라고 밝혔다. 불과 몇 시간 만에 복지부는 300명, 교육부는 24명(대학생 제외)이라는 10배가 넘는 차이를 보인 것이다.

이에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교육부가 발표한 격리대상자 300명의 명단을 확인하려 했으나, 복지부는 물론 교육부도 이 같은 명단이 어디에 존재하는지 답변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과 1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정부는 사망자 수와 탑승자 수에 대해 혼선을 보이며 잘못된 정보를 발표해 피해자 가족은 물론 온 국민들의 울분을 샀었다.

정 의원은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 참사를 통해 안전에 대해 특단의 대책을 세우겠다고 호언장담하며 국민안전처를 신설하는 등 대규모 정부조직을 개편했지만 실상 바뀐 것은 단 하나도 없다”며 “국민을 죽이는 정부를 정부라 믿고 따라야 하는지 의심”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