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현 "메르스 관련
확진 병원 등 정보 공개해야"
지방 의료현장에는 격리병상, 보호장구 지급 없어
    2015년 06월 02일 10:37 오전

Print Friendly

국내에서 처음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3차 감염자가 발생하고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공포가 현실화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혼란을 가중시킨다는 이유로 여전히 메르스 감염자가 입원했던 병원이나 지역을 밝히지 않고 폐쇄적인 태도를 일관하고 있다. 또한 지방 의료 현장에는 격리병상이나 보호 장구 지급도 없어 보건당국의 대응책에 강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보건의료노조 유지현 위원장은 2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확진환자가 입원했던 병원 이름을 국민들에게까지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그래야지 그 병원을 찾아갔던 사람이나 입원했던 사람들이 관리가 된다”며 “물론 혼란이 더 가중되는 게 아닌가라는 논란이 좀 있지만 현재 수준에서는 증상만 가지고는 ‘메르스다, 아니다’ 판정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접촉했던 여부가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공개방침이 바뀌어져야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메르스 감염자 중 첫 사망자인 A씨는 지난달 25일, 급성 호흡부전 증세를 보이며 일반 병원 응급실로 이송이 돼서 어제인 1일까지 중환자실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메르스로 인해 온 국민이 불안에 떨고 있는 상황임에도 일주일이나 지나서야 유전자 검사를 한 것이다. 의심환자와 그 증세가 실시간으로 전혀 파악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유 위원장은 “최초 감염자가 어느 병원을 거쳤는지 이런 것들이 공개되지 않고 관리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는 의심환자들을 다 검사하는 게 아니고 열이 나면 검사를 한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까 환자가 많아지고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누구라도 검사할 수 있도록 검사에 대한 접근도를 높일 수 있는 그런 검사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의심환자와 확진환자를 더 빨리 분류해낼 수 있는 관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자 본인도 그리고 의료기관 간에도 확진환자 접촉사실을 모를 수가 있다. 그건 질병관리본부가 확인을 해줘야 하는데 비공개로 하고 있다. 의료기관 사이에서도 서로 공개를 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그래서 ‘공개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저희들이 요구를 하고 있다. 확진환자들이 어느 병원을 거쳤는지 협진을 하면서 공개가 되고 확인을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른 바이러스보다 치사율과 감염율이 낮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보건당국에 대해 유 위원장은 “보건복지부가 브리핑을 통해 발표는 하고 있지만 현장 상황을 정확히 모르고 있다, 저희는 그런 점을 비판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장에서 얼마나 부족한 인력과 부족한 장비로 그리고 준비돼 있지 않은 상태로 혼란스러워하고 있는지 정확한 실태파악이 되어야 한다. 충분한 시설, 장비, 인력에 대한 부분들이 지원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스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전파되며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음에도 보건 당국은 의료 현장에 마스크와 장갑 등도 보급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지방 의료 현장에는 격리 병상도 따로 마련돼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메르스 바이러스가 지역사회로 확대될 경우 무방비 상태인 지역 의료 현장의 상황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는 “(특히 지방병원에는) 전혀 없는 상황”이라며 “지역거점공공병원이나 지방의료원들이 환자를 받기 위해서 준비를 하고 있는데 격리병상이 없는 곳도 많다. 별도의 장비가 전혀 없는 것으로 실태 파악이 되고 있어서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요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거점공공병원의 열악한 수준이 또 다른 어려움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빨리 예산과 인력과 장비들이 투입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