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경단체들, 일본 규탄
    "오염 수산물 수입 강요"
    일본 수산물 수입금지에 WTO 제소
        2015년 05월 22일 04:49 오후

    Print Friendly

    우리 정부가 방사능 노출 위험이 있는 일본의 일부 지역 수산물에 대한 수입금치 조치를 한 것에 대해 일본이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국내 환경단체들은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 문제부터 제대로 해결하라”며 규탄했다.

    국내 10개 환경단체들(시민방사능감시센터,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두레생협, 여성환경연대, 에코생협, 차일드세이브, 한국YWCA연합회, 한살림연합, 환경운동연합, 행복중심생협연합회) 22일 오전 11시 30분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일본 수산물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내에 수입되는 일본산 수산물에서는 방사성물질이 빈번하게 검출되면서 국내에 수산물에 대한 공포가 번지면서 국내 관련 산업의 피해가 컸다. 우리 정부가 지난 2013년 9월 이후 일본의 후쿠시마 등 8개 현(縣)지역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겠다고 밝혔으나, 일본 정부에서 이를 WTO에 제소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 단체들은 “그동안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현장에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를 무단으로 해양으로 방출하면서도 주변국들에게 한마디 사과조차 없었다”며 “우리는 이러한 일본정부의 태도에 우려를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본정부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해제 요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WTO를 통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환경단체들은 이에 앞서 “여전히 많은 양의 방사성 오염수가 부지 내에 쌓여 있고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일본에서 여전히 농수산물과 각종 식품 등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WTO를 활용해 한국의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자 취한 최소한 조치를 항의하는 것은 옆에서 피해를 함께 받고 있는 나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방사능오염 수산물 수입 강요하는 일본정부 규탄한다. 일본은 WTO 제소 추진 중단하라”며 “후쿠시마의 방사능오염문제부터 제대로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같은 내용의 항의서한문을 일본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